UPDATED. 2024-07-19 18:00 (금)
[덴탈MBA] 메달리스트처럼 최선을 다하자-치과시술등록제①
상태바
[덴탈MBA] 메달리스트처럼 최선을 다하자-치과시술등록제①
  • 현미향 소장
  • 승인 2022.02.2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치연의 보험 경영 솔루션

치과근무를 하다 보면 기준에 맞지 않은 경우인데 무조건 우겨서 해달라고 하는 환자분들이 계신다. 치과진료는 의사의 진단 하에 환자와 상담 후 진료가 진행된다. 그 중 몇 가지는 공단이 정해 놓은 인정기준에 맞게 공단등록 후 청구하여야 한다. 특히 보험 임플란트와 틀니가 가장 대표적인 항목에 해당되는데, 초창기에는 뉴스를 보고 내원하셔서 나라에서 치과로 돈을 주는데 왜 비용(본인부담금)을 받느냐고 따지는 분들도 많았다.

치과진료 중 공단등록 후 진행해야 하는 항목들이 있다. 이를 [치과시술등록제]라고 한다.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다. 쉽게 말해, 치과치료가 사실이라 하여도 공단등록이 안되었다면 본인부담금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이에 해당되는 진료는 1.틀니(보험) 2.틀니유지관리(보험) 3.임플란트(보험) 4.치석제거 다. 이 중 오늘은 틀니에 대해 살펴보려 한다.

첫 번째, 생년월일 기준 만65세 이상 건강보험가입자라면 보험적용 가능한 틀니이다. 가장 큰 이점은 120~130만원 정도의 틀니를 30% 적용된 40만원 선에 진행하실 수 있다는 점이다. 이 제도로 인해 어르신들이 치과에 내원하는 횟수가 늘어났다. 틀니의 경우 치아가 하나도 안 남았을 때 진행할 수 있는 완전틀니와 남은치아를 이용한 부분틀니 2가지로 진행된다. 환자에 맞는 틀니가 결정되면 등록을 실시한다. 등록 시 틀니의 종류, 상·하악 구분, 임시틀니 제작 여부를 명확하게 기재하여야 한다. 이 과정을 잘 완료하였다면 각 단계에 맞게 완전틀니 5단계, 부분틀니 6단계로 청구 진행하면 된다. 이때, 임플란트를 이용한 오버덴쳐는 적용 불가능하다는 점 꼭 기억하길 바란다. 

그러면 적용기간이 있을까? 보험적용을 받아 틀니를 하였다면 7년 후 다시 적용 가능하다. 단, 부분틀니의 경우 질환으로 인해 잔존치아를 모두 발치한 경우 기간 상관없이 완전틀니를 제작할 수 있다는 걸 기억하자.

두 번째, 틀니수리 시 청구 가능한 유지관리이다. 틀니 제작이 7년에 1회 적용 가능하기 때문에 그 기간 내 틀니를 수리하는 경우는 유지관리 청구가 가능하다. 유지관리에 해당하는 항목들은 의치첨상[직접] relining/의치첨상[간접] Rebasing/의치개상/의치조직조정/의치수리(인공치수리)/의치수리(의치상수리)/의치상조정/의치교합조정(단순)/의치교합조정(복잡)/클라스프수리(단순)/클라스프수리(복잡) 총 11개 항목이다. 각 항목은 1년 기준 정해진 횟수가 있어, 청구 전 잔여횟수를 꼭 확인하고 진행해야 한다.

유지관리 역시 공단 등록 시 해당되는 유지관리항목명, 상·하악, 시술일자 등을 정확하게 기재해야 한다. 컨설팅하는 치과들에서 가장 많이 나타난 오류는 등록날짜, 상/하악이 다르게 입력된 경우들이다. 유지관리 역시 오버덴쳐는 적용 불가능하다는 점을 기억하자.

앞으로 지속가능한 환자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인구강교육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 노인환자의 치아수명이 늘어나면 병원 성장과 함께하는 평생고객이 늘어난다고 생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