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간보험 제대로 알고 대처하자
상태바
[사설] 민간보험 제대로 알고 대처하자
  • 윤미용 기자
  • 승인 2012.03.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시장개방이란 민간의료보험제도의 도입을 뜻한다고 할 만큼 민간보험이 의료환경 변화 끼치게 될 영향력은 매우 크다. 결국 의료가 자본에 종속돼 상업화를 부추긴다는 것인데 결국 민간보험사들 배만 불리고 환자와 의료인은 모두 피해를 볼 것이라는 인식이다. 민간보험이 도입 되면 환자들은 값 비싼 의료비를 지불해야 하고 병원 선택에도 제약을 받게 되며 의료인들은 보험가입자가 많은 보험사에 휘둘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이유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치과시장에 치과진료와 관련한 보험상품과 금융상품들이 크게 늘고 있어 개원가의 심기를 건드리고 있다. 민간보험이나 금융상품들이 갖고 있는 장점도 잘 알고 있지만 치과의료시장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고 이에 대처해야 한다는 점에서 마냥 달갑지 만은 않은 일이다. 물론 이를 마케팅 기회로 삼아 치과경영 개선에 이용하는 치과들도 많겠지만 대부분의 개원의들은 상품 성격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데다 이를 활용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다.
지난해에는 모 업체가 무이자할부금융서비스를 출시해 환자 유인 알선행위라며 거센 반발에 부딪히기도 했으나 지금은 모든 치과와 모든 진료과목으로 서비스를 확대 개방하면서 서로 하겠다는 분위기다. 실제로 환자 유치에 활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또 최근에는 진단치아보험이 출시돼 모 업체가 가입 네트워크 구축에 나서고 있다. 치과보험화를 부추기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지만 환자 확보라는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치아 관련 보험 및 금융상품들은 분명 치과계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다. 잠재 환자를 확보할 수 있고 치과계 파이를 넓힐 수 있다는 측면에서 반대만 할 이유는 없다. 이런 장점들을 잘 활용하려면 늘어나는 종류만큼 상품 약관에 대한 정확한 정보도 알고 있어야 한다. 환자와의 민원 또는 분쟁을 최소화 시키려면 치료계획과 재료 선택부터 정확한 약관에 근거해야 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쏟아져 나오고 있는 민간보험이나 금융상품들의 장단점을 떠나 이런 상품의 다양화는 결국 환자는 자본 논리에 의해 의료기관을 선택할 수밖에 없고 수가 역시 보험사에 의해 정해지기 때문에 의료인이 아닌 보험사가 의료행위의 주도권을 잡는 아이러니가 발생할 수밖에 없우려했던 민간보험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제는 피할 것만이 아니라 이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대처와 준비가 필요한 시점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