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5 18:21 (화)
[병원] 강동경희대병원, 교정 치료 잘 받는 것만큼 중요한 ‘올바른 양치질’
상태바
[병원] 강동경희대병원, 교정 치료 잘 받는 것만큼 중요한 ‘올바른 양치질’
  • 이상연 기자
  • 승인 2023.02.1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치·잇몸질환 등 부작용 최소화하기 위해 꼭 필요한 습관
음식 섭취 후에는 꼭 양치, 보조용품 함께 사용하면 효과 UP

교정치료 중 정기적인 치과 내원과 교정 장치 관리만큼 중요한 것은 바로 올바른 양치질을 하는 것이다. 칫솔질과 구강위생 보조용품을 적절히 사용하면 충치나 잇몸질환 등 부작용 없는 교정치료가 가능하다. 강동경희대학교치과병원 치과교정과 박정진 교수와 함께 교정 시기 올바른 양치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1일 3회 양치질 기본, 간식 후에도 양치해야
치아와 잇몸 사이에 존재하는 음식물들을 방치하면, 구강 내 세균들이 세균막을 형성하고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이 되어 충치와 잇몸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교정치료 중이라면 하루에 3번 양치를 하는 것뿐 아니라 간식이나 단 음식을 먹은 후에는 횟수와 상관없이 꼭 양치하는 것이 좋다. 특히 자기 전에는 거울을 보면서 더욱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

고정식 교정 장치, 사이사이 닦을 수 있는 V자형 교정 전용 칫솔 사용
가철식 장치를 착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일반인과 마찬가지로 장치를 제거하고 일반 칫솔로 양치하면 된다. 하지만, 고정식 교정 장치인 브라켓 등을 부착한 경우, 철사와 브라켓 등 구조물이 많아 사이에 음식물이 끼기 쉽고 충치, 치아의 변색 및 잇몸 염증이 일어날 수 있다. 고정식 브라켓을 이용한 교정장치를 착용하고 있는 경우, 안쪽, 바깥쪽 각 치아면 뿐 아니라 장치와 치아 사이, 치아와 치아 사이, 장치와 교정용 철사 사이까지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 이를 위해 V자 모양으로 가운데가 파여있는 교정 전용 칫솔을 사용하면 좋다.

교정 장치 없는 부위는 일반 칫솔질과 동일하게 양치질
먼저 교정장치가 붙어있는 부위는 칫솔 가운데 파인 곳을 교정장치 위에 올려놓고 좌우 왕복으로 닦아준다. 장치 윗부분과 아랫부분은 칫솔을 비스듬히 45도 정도로 놓고 진동을 주며 약간의 힘을 주어 치아 사이를 잘 닦는다. 이때 칫솔모의 한 부분이 철사 안쪽으로 들어가게 닦는 것이 좋다. 교정장치가 없는 부위는 일반적인 칫솔질 방법과 동일하다. 장치가 부착되지 않은 치아의 안쪽 면은 부드럽게 잇몸에서 씹는 면 방향으로 쓸어주듯이 닦고, 씹는 면도 힘을 살짝 주어 꼼꼼하게 닦아준다. 마지막으로 혀도 닦아준다. 

음식물이 끼기 쉬운 부위 구강위생, 충치 예방에 도움 되는 보조용품
△치약의 선택도 중요하다. 불소치약을 활용하면 충치 예방에 도움 된다. 칫솔질 후에는 부가적으로 치간 칫솔이나 치실 등의 구강위생 보조용품을 사용해 칫솔질 후에도 남아있는 작은 음식물을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치간 칫솔은 보통 치아 사이 공간이 벌어졌거나 잇몸이 내려간 경우 많이 사용한다. 교정 중에는 치간 사이뿐 아니라 철사 및 브라켓 장치 주변도 닦을 수 있다. 본인의 치간 사이에 맞는 두께를 선택하여 사용하여야 하며 ‘ㄱ’자로 구부려 쓸 수도 있다. 

△치실로 철사와 치아 사이를 통과하여 치아의 좌우 옆면을 꼼꼼히 닦는 것도 좋다. 치실 사용이 쉽지 않은 경우 손잡이가 달린 치실을 사용할 수 있다. 손잡이가 달린 치실은 치아와 와이어 사이에 끼워 톱질하듯이 상하좌우로 움직이며 음식물을 제거할 수 있다.

△치실의 일종인 슈퍼플로스도 이용할 수 있는데, 먼저 딱딱한 부분을 장치 사이로 통과시킨 후, 두터운 실이 있는 쪽으로 장치 주변을 닦고 치실과 같은 부드러운 부분으로 치아 사이를 닦아주면 된다. 

△물 사출기(워터픽)는 강한 수압으로 장치 사이에 있는 음식물을 제거해주는 기계이다. 이를 이용해 브라켓 및 철사 장치 주변을 청소해 줄 수 있으나, 보조용품이기에 칫솔질을 대신할 수는 없다. 

△혀 클리너는 백태 및 구취를 제거할 수 있다. 혀 안쪽부터 바깥쪽으로 부드럽게 쓸어내어 사용한다.

무엇보다 매일 관심을 가지고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
구강위생 관리에 대해 박정진 교수는 “병원에서도 주의를 주고 불소를 발라 주는 등의 관리를 한다. 하지만, 치료받는 사람의 적극적인 치아 건강관리가 없다면 탈회 및 우식과 잇몸질환의 예방은 쉽지 않다”라며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꾸준하게 하며, 칫솔과 치간 칫솔, 치실을 이용하여 매일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칫솔질 후에 치아영양크림이나 불소가 함유된 구강 세정액을 사용하면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