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치과의사협회, 임인년 아프간 기여자 2차 봉사활동 펼쳐
상태바
대한치과의사협회, 임인년 아프간 기여자 2차 봉사활동 펼쳐
  • 김영명 기자
  • 승인 2022.02.1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숙아 출산 1천만원 지원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박태근, 이하 치협)는 전라남도치과의사회(이하 전남지부), 롯데제과와 함께 임인년 새해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가가 출산한 1.6kg의 미숙아 치료비로 1,0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치협은 지난해 12월 국내 의료계 단체 최초로 여수시 해양경찰교육원에 체류 중인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393명을 대상으로 롯데제과와 함께하는 ‘치아가 건강한 대한민국’ 사회공헌 캠페인 ‘닥터자일리톨 버스가 간다’를 통해 치과 무료진료를 전개했다. 그 이후 치협 홍수연·김현선 부회장과 전남지부 윤헌식 부회장, 송정록·김용주·김기백 원장으로 구성된 의료팀은 후속 치료를 위해 1월 22일∼23일 해양경찰교육원을 재방문해 이들의 구강건강을 돌봤다.

특히, 이번 진료에는 국내 체류 중인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중 임인년 새해 1.6kg의 미숙아를 출산해, 현재 인큐베이터에서 치료 중인 신생아를 둔 부부가 곧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퇴소를 앞둬 지원이 필요하다는 소식이 의료팀에게 전달됐다. 이에 따라 치협 홍수연·김현선 부회장과 전남지부 윤헌식 부회장은 롯데제과, 아프간 특별기여자 정부합동지원단 측과 간담회를 열어 이들 가족의 성공적인 정착 지원과 새 생명의 탄생을 응원하고 건강을 도모하기 위한 1,0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하고 대한적십자사 지정기부 형태로 직접 전달을 결정했다.

아프간 특별기여자 가족 측은 감사함을 전하는 한편, 신생아의 이름을 ‘치과의사’와 올해 십이지인 ‘호랑이’의 첫머리를 따 ‘치호’라고 짓기로 했다.

진료에 나선 홍수연 치협 부회장은 “새해 ‘닥터자일리톨 버스’가 귀한 생명을 맞게 돼 뜻깊고, 오는 2월이면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가 교육원을 퇴소해, 그들에게는 이역만리인 한국에서 홀로서기에 도전한다”라며 “특히 치과 진료는 이들에게 가장 실질적인 지원으로, 정착 전 도움을 전할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