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비절라인 코리아, 앞서가는 교정 임상 우수성 전 세계가 확인
상태바
인비절라인 코리아, 앞서가는 교정 임상 우수성 전 세계가 확인
  • 구명희 기자
  • 승인 2021.05.2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간 열린 ‘APAC 버츄얼 심포지엄’ 성료

인비절라인 코리아는 지난 5월 20~21일 양일간 온라인으로 열린 ‘제2회 2021 APAC 버츄얼 심포지엄(Virtual Symposium)’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APAC 버츄얼 심포지엄’은 ‘앞서가는 임상 우수성(Lead with Clinical Excellence)’을 주제로 세계적인 석학 20여 명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장이 마련됐다. 한국에서는 이기준(연세치대 교정과학교실) 교수가 해외 연자들과 함께 인비절라인 시스템을 이용한 임상 토론 패널로 참여했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동일한 환자 케이스(Class II crowding deep bite)에 대해 풍부한 임상 경험을 보유한 3명의 강연자들이 서로 다른 시각으로 치료계획을 세우고 비교해보는 세션이 이목을 끌었다. 또한 인비절라인을 이용한 성공적인 발치 케이스에 대한 임상 증례의 발표가 여러 차례에 걸쳐 심도 있게 이뤄졌으며, 20분씩 다양한 주제로 진행된 소그룹 토론 세션에서는 짧은 시간 내 활발한 논의가 진행돼 아시아 태평양 각 국가의 심포지엄 참가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얼라인테크놀로지 한준호 북아시아 총괄사장은 “최근 글로벌 인비절라인 교정환자가 누적 1천만 명을 넘은 시점에서 진행된 올해 APAC 버츄얼 심포지엄은 지역과 국가를 넘어 교정 환자에 대한 임상데이터의 공유와 토론이 이뤄졌다”며 “환자들에게 가장 높은 수준의 치료 계획, 진료 목표,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통합된 디지털 워크플로우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세계 치과교정학 전문의들의 통찰을 나누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인비절라인 코리아에서는 심포지엄 참가자들에게 60일간 VOD로 강연을 제공해 이번 세션 강연들을 다시 들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