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전남치대·치전원 동창회 전철오 신임회장
상태바
[인터뷰] 전남치대·치전원 동창회 전철오 신임회장
  • 이현정기자
  • 승인 2012.05.0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창회 조직 강화 힘쓸 것”

앞으로 2년간 전남대학교치과대학·치의학전문대학원 동창회(이하 동창회)를 이끌어 나갈 전철오 신임회장이 “동창회 각 조직의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전 신임회장은 “그간 치대 전환 문제로 홍역을 치르기도 하고, 바쁜 일상으로 동창회에 함께 하지 못했던 회원들이 있어 다시금 내부적으로 탄탄하게 조직을 재정비해야 할 요구가 있다”면서 “임기 동안 동문들과의 소통에 주력해 내부조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먼저 동창회 산하 광주·전남지부 및 경인지부 등 각급 지부와의 연대를 한층 튼튼히 다지고, 회원들의 소모임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지부 방문사업을 통해 회원들과 밀접하게 소통해 나가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전 신임회장은 또한 “조만간 집행부가 구성되는대로 그동안 동창회 현안에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했던 오피니언 리더들을 모아 집행부의 발전방향을 논의할 것”이라면서 “워크숍 형식을 빌려 동창회 발전방안뿐만 아니라 치전원과 동창회 간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는 방안 등에 대해 지혜를 모으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치대 전환 추진과 관련해 전 신임회장은 “치전원 잔류를 결정한 3개 대학의 동창회 협의체가 이미 구성돼 있어 이를 통한 협력을 이어갈 생각”이라면서 “학교 측에서 치대로의 전환 입장을 밝혀 서로의 의지를 확인한 만큼 교과부 설득 작업 등 협조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 지속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신임회장은 “열정을 가진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해 동문들에게 유익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많은 동문들이 관심과 애정을 갖고 동문회를 지켜봐 주면서 행사에도 더욱 많이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