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7:58 (금)
복지부, 치협-국립재활원과 장애인 치과주치의 대면교육 개최
상태바
복지부, 치협-국립재활원과 장애인 치과주치의 대면교육 개최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4.02.0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치과의사 100여명 참여, 장애인 치과주치의로 활동 기대 

 

장애인 치과주치의 시범사업 전국 확대 시행을 앞두고, 치과의사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치과주치의 대면교육이 실시됐다. 사진=복지부

장애인 치과주치의 시범사업 전국 확대 시행을 앞두고, 치과의사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치과주치의 대면교육이 실시됐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4일에 대한치과의사협회 대강당에서 치협, 국립재활원(중앙장애인보건의료센터)와 함께 전국 치과의사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장애인 치과주치의 대면교육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전국의 치과의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참여를 독려하고, 장애인 구강관리서비스 진료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애인 치과주치의 시범사업 전국 확대 시행을 앞두고, 치과의사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치과주치의 대면교육이 실시됐다. 사진=복지부

장애인 치과주치의 시범사업은 구강건강관리가 필요한 장애인에게 치과주치의가 예방적 진료, 구강보건교육 등 포괄적 구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해 장애인의 구강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그동안 부산, 대구 남구, 제주 제주시 일부지역에 국한돼 시행됐으나, 올해 2월 28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그간의 시범사업 결과, 참여환자 중 36.8%가 우식치, 손상치, 통증 등 구강 내 건강 개선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치석제거 이용 횟수가 시범사업 참여 전 대비 평균 1.5회 증가했다. 또한 참여 장애인 대상 만족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87%가 지속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황승현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장애인 치과주치의 시범사업은 구강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의 구강건강을 증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이번 치과주치의 전국 확대 시행을 통해 더 많은 장애인이 건강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장애인 치과주치의 교육은 대면교육 이외에도 한국보건복지인재개발원 교육 플랫폼(https://mydoctor.kohi.or.kr)을 통해 온라인 교육을 수강할 수 있다. 수강 대상은 치과의원 및 병원급 의료기관에 소속된 치과의사이며, 교육 신청 및 자세한 사항은 국립재활원 누리집(www.nr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