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오스템 조인호 교수 초청 세미나 개최
상태바
전대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오스템 조인호 교수 초청 세미나 개최
  • 이기훈 기자
  • 승인 2022.08.18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인호 교육 연구 교수, "오스템 임상교육 지대한 영향력 발휘"
전남대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 오스템 MOU 계획 치과의료 발전 큰 변화 기대

 

전남대학교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센터장 박상원 교수)는 8월 9일 센터 세미나실에서 치과병원교수 및 센터 직원 대상으로 오스템 조인호 연구교수 초청 세미나를 가졌다.

조인호 교수는 단국대학교치과병원장, 단국대학교치과대학장을 역임했고 현재는 오스템 임플란트 교육 연구교수로 재임 중이다. 이날 조인호 교수는 오스템 임플란트 기업 설립부터 발전된 현재와 미래 비전의 계획을 설명했다.

조 교수는 "오스템의 비약적인 발전은 치과의사에게 질 좋은 재료와 치과 관련 모든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기업 가치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조 교수의 발표에 의하면 오스템은 설립 초기부터 고품질 임플란트 개발을 위해 R&D와 품질개선에 대규모 투자를 이어왔다. 매년 매출액의 11% 이상을 R&D에 투자하고 연구소 9,000평, 실험실 3,000평 규모의 치과계 최고 수준의 연구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연구 인력이 500명이 넘으며 사무인력 500명 그리고 생산인력이 2,000명이 넘는다.

조 교수는 “세계 최대 임플란트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는데 한국을 비롯해 세계 최대 임플란트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 중국에 글로벌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연간 1,650만 세트를 생산할 수 있는 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다”며 “향후 10년 후에는 매출 10조 원을 목표로 세계 최고 글로벌 치과 기업으로의 성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뒤늦게 임플란트 사업에 뛰어든 오스템 임플란트가 2017년부터 4년간 연속 세계 판매량 1위의 저력을 자랑하는데 그 원동력으로▲ 임상을 바탕으로 한 혁신적인 기술력 ▲ 고품질 ▲ 자체 개발한 임상교육 ▲ 글로벌 네트웍을 꼽았다.

발표 말미에 조인호 교수는 “오스템과 전남대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가 MOU 협약을 해 치과의료기기 발전에 크게 기여하기를 희망 한다”고 전했다.

박상원 센터장은 “오스템과 전남대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가 MOU가 체결되면 상호 협력을 통해 치과의료 기술혁신을 이루어 품질 좋은 치과의료 기기를 생산하고 치과의료 발전에 지대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특히 광주 호남지역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