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치과의사회, 설문조사 토대로 개선방안 마련
상태바
수원시치과의사회, 설문조사 토대로 개선방안 마련
  • 최윤주 기자
  • 승인 2021.10.2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 현장실습 ‘효과적’
과반 이상 ‘만족’으로 긍정적 평가

수원시치과의사회(회장 위현철)가 치과 실습을 진행한 치과와 관련해 대학교 치위생과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는 효과적인 실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하계방학 기간 중 진행된 실습에  참가한 치과 32개소와 실습생 37명 등이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 과반이 넘는 치과와 실습생이 대체로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치과용 설문조사 내용을 살펴보면 △‘실습생이 실습에 적극적으로 임하였습니까?’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가 35.3%, ‘그렇다’는 35.3%로 나타났으며, △앞으로도 계속 치위생과 학생들의 실습을 진행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에는 ‘매우 그렇다’가 44.1%로, ‘그렇다’는 29.4%로 나타났다.
다만 그렇지 않다고 평가한 치과에서는 실습생의 기초지식 부족과 적극적인 태도 부족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학생들의 설문 조사에서는 △실습한 병·의원에서 충분한 교육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가 40.5%였으며, ‘그렇다’는 27.0%로 조사됐다.

△실습내용이 치위생사로 성장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까?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가 48.6% ‘그렇다’가 21.6%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여한 학생들은 ‘치과위생사 선생님들이 친절하셨고 덕분에 많이 배울 수 있었다’, ‘대부분의 진료를 관찰할 수 있게 도와주셨다’는 평가와, ‘병원이 너무 바빠서 교육 시간이 부족했다’ 등의 의견도 내놨다.

그동안 수원시치과의사회는 관내 대학교 치위생과의 협조 요청으로 회원 치과에 실습생을 배정해 왔다. 이번 설문조사는 상호 간에 만족스러운 치과실습이 될 수 있도록 실습에 필요한 지침서와 만족도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수원시치과의사회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치과와 학교에 공유해 문제점 등은 보완하며 상호 도움이 될 수 있는 개선 방안 마련의 기회로 삼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