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임상] Exocad 3.0 Galway의 업데이트 사항
상태바
[디지털 임상] Exocad 3.0 Galway의 업데이트 사항
  • 김동환 원장
  • 승인 2021.06.1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xocad의 exoplan과 디지털의 흐름

 

최근 한국시장에도 exoplan이 곧 소개될 예정이다. 이에 대한 의견은?

exoplan이 한국 시장 판매를 시작했다. 그러나 아직 한국 유저들이 사용 가능한 임플란트가 아주 소수만 준비돼 있는 것이 국내의 exoplan 라이브러리의 상황이다. 하지만 다행히도 라이브러리를 직접 제작할 수 있는 유저들이 있어 본인이 자주 사용하는 임플란트 라이브러리를 직접 만들어서 채우고 있다. 곧 대부분의 임플란트 라이브러리가 준비될 예정이다.
 
기존의 exocad 유저라면 보철 디자인과 Implant planning이 연동되는 exoplan 출시를 기다려 왔을 것이다. 참고로 체험 실습 강의를 오픈했는데 하루만에 30명이 넘게 등록했다. 현 시점에서 exoplan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얼마나 뜨거운지 직접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직접 사용해본 소감은 낯설지만 기존 exocad와 크게 다르지 않은 인터페이스라 금방 적응했다. 혼자도 쓸 수 있지만 사용방법 교육을 듣는다면 아주 쉽게 익숙해질 것 같다.


치과와 치과기공소간 협업에 exocad를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의견은?

보철 재제작의 원인은 진료실의 정보 부족(부재)에 의한 기공소(실)에서 임의적인 결정에 따른 결과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예를 들어 전치부 보철 제작에서는 싱글 크라운일지라도 추가적인 안모 사진이나 셰이드 정보 등 다양한 정보가 부족하다면 스캔 데이터만으로 제작하는데는 분명 한계가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Smile creator가 아주 좋은 도구가 될 수 있다. 진료실에서 얼굴 사진 찍는 수고가 진료실과 기공소, 환자 모두를 행복하게 해 줄 것이다.


3.0 Galway 버전에는 Smile Creator 기능에 AI가 적용됐다는데, 사용 후기가 궁금하다.

스마일 사진을 자동으로 위치시켜 주는 기능과 입술선, 눈동자를 자동으로 찾아주는 기능이 생겨 생소한 사용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그림1. Automatic image placement
그림2. Automatic image placement
그림3. Automatic image placement
그림4. Automatic feature detection Lip and eyes
그림5. Automatic feature detection Lip and eyes

또한 Facial scanner가 없더라도 안모 사진만으로 전치부 심미 보철을 진행하는데 환자 상담과 보철물 제작 시행착오를 줄여주는 데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그레이드된 브릿지 커넥터 편집 기능도 꽤나 유용할 것 같다. 기존 버전과 어떤 면에서 다른가?

그림6. Advanced bridge connectors

이번에 Multi-View Design 기능이 생겼다. 근심치아, 원심치아, 중간 부분의 점들을 분리해서 수정할 수 있게 돼 너무 편리하다.


왁스업, 가상 발치, 가상 준비 모델과 같은 기능들은 환자와의 커뮤니케이션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같은데, 실제 진료과정에서 사용해 봤는지? 

그림7.

Mockup 기능을 이용해 치료 계획을 시각화해 상담할 수 있어 환자와의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다. 당연히 치료 동의율 또한 높아진다. 


프로그램 자체가 더욱 부드러워졌고 속도와 인터페이스의 시인성 역시 향상된 느낌이다. 실제 작업하시면서 체감되는지.

예전보다 에러 발생 빈도가 줄어들었다. 라이젠과 인텔 컴퓨터 환경 모두 최적화된 느낌이다.
유저 인터페이스를 개인화할 수 있게 됐다. 대표적으로는 시력보호를 위한 다크 모드 테마가 생겼다. 또한 파란색 바탕화면 색을 개인 취향에 맞게 바꿀 수도 있다. 
보통의 진료과정에서 보철물 적합 에러를 제외하고 전치부 Profile과 셰이드 등의 미스매치로 재제작이 흔히 일어나지만, Smile creator를 사용한다면 이런 소통 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
 

그 외에도 많은 기능들이 개선됐거나 추가됐는데, 가장 효율적인 부분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임플란트 Platform switch 기능도 빼놓을 수 없다.
디자인 중이나 끝나고 나서도 호환 가능한 임플란트 커넥션끼리 교환해서 사용할 수 있다. 아직은 임플란트 회사별 라이브러리 플랫폼이 등록이 안된 곳이 많아서 사용 가능한 제품이 많지 않지만 점차 확대될 것으로 생각한다. 


Instant Anatomic Morphing 기능이 이번 3.0 버전의 메인이라고 볼 수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임상에서 어떻게 적용하고 있는지, 또 이 기능으로 어떤 이점이 있는지 설명 부탁드린다. 

그림8. Instant anatomic morphing
그림9. Instant anatomic morphing
그림10. Tooth abrasion simulation

위에 보여준 예제는 기존 라이브러리를 불러와서 클릭 몇 번으로 1분 남짓의 시간에 구현된 교합면이다.
초보자도 쉽게 쓸만한 교합을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장점과 교합 마모도에 따라 여러 개의 라이브러리를 더 이상 쓸 이유가 없어졌다. 무엇보다도 조금 지나면 이것이 거의 자동화 될 것 같아 기대가 크다.


끝으로 디지털 워크플로우에서 exocad 소프트웨어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팁이 있다면?

임플란트 스캔바디를 각 회사별로 가지고 있으면 진료실이 복잡해진다. 커넥션이 호환 가능하면 스캔바디를 하나로 통일시킬 수 있다. 
스캔바디는 수직 오차만 존재하기 때문에 수직적인 문제는 라이브러리를 수정하면 해결 가능하다. 진료실에서 하나의 스캔바디만 사용한다면 진료실과 기공실의 모두의 워크플로우가 매우 단순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