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8:00 (금)
[송선헌의 시와 그림] 봄을 보다
상태바
[송선헌의 시와 그림] 봄을 보다
  • 송선헌 원장
  • 승인 2024.03.07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미소가있는치과Ⓡ 송선헌 대표원장

 

 


봄을 보다

설레고 싶지 않은 홍매화는 없다.
그래서 봄이다.
그게 꽃샘추위라도 상관없다.
남도의 고불매(古佛梅)가 매신(梅信)을 보냈다.
오란다.

설레는 하루가 아니면 헛산 것인가?
설레기만 한다면 심장이 피곤할 것이다. 
부럽다. 
이것이 봄의 맛!

이런 깨끗한 설렘
당신은 오늘 
이 봄을 본 것이다.
기쁘다.

 

<홍매화(紅梅花), 2021-04, 송선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