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근 협회장, 김성주·신현영 의원 방문
상태바
박태근 협회장, 김성주·신현영 의원 방문
  • 김영은 기자
  • 승인 2021.08.0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급여 비용 공개, 건강보험 등 치과계 숙원 사업 논의
의료계와 국민 모두 납득할 환경 조성 필요성 강조
김성주 의원과 박태근 회장(오른쪽)

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장이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성주 의원과 신현영 국회의원을 연이어 방문해 △비급여 진료비 공개 제도 △의료광고 규제 △어르신 임플란트 보험 급여화 확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등 치과계 정책 현안들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박 협회장은 먼저 김성주 의원과 만나 비급여 진료비 공개 제도와 관련 현재 치과계에서 제기하고 있는 문제점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치과의사 회원들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바로 비급여 공개 정책”이라며 “의료광고업체들이 해당 데이터를 뽑아 일반인들이 보기 쉽게 어플을 만들어 공급하게 되면 저수가 의료기관에 환자들이 쏠릴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치과계의 공통된 우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가격 경쟁을 부추기는 것인데 결국 의료의 질이 떨어져 국민들이 오히려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고, 의료인과 국민 간 불신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왜곡된 의료광고에 대한 법적 제재 등 ‘브레이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성주 의원은 “사회 전체적으로 보면 공공성의 측면과 이를 제공하는 집단에 대한 보상이 어떻게 조화될 것인지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 같은 문제를 대한치과의사협회도 고민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치과계의 또 다른 숙원 과제인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에 관해서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현영 의원과 박태근 회장(오른쪽)

박태근 협회장은 이어 신현영 의원과 면담을 갖고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제도와 관련해 “치과의사 회원들이 가장 불안해하는 것 중 하나가 가격 비교 어플 등을 통해 저가 병원으로의 쏠림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라며 “이를 미끼로 이용하는 덤핑 치과, 먹튀 치과가 많아지면 결국 환자에게 피해가 돌아가고 치과계에 대한 환자들의 신뢰도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현영 의원은 “환자들의 알 권리가 존중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이른바 덤핑치과, 먹튀치과 등 문제가 있는 의료기관에 대한 대안 마련 역시 필요하다”며 “가격으로만 환자들이 판단하지 않는 방식의 환경을 구축할 필요가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