齒·藥·看, 의협 최대집 회장 단식 현장 방문
상태바
齒·藥·看, 의협 최대집 회장 단식 현장 방문
  • 구명희 기자
  • 승인 2019.07.11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염려 단식 중단 권고 … 3개 단체장, “합리적인 정부 대안 반영돼야”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을 비롯한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이하 3개 단체장)은 지난 8일, 단식 7일째를 맞은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을 방문해 단식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현 상황에 대한 위로와 함께 무엇보다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단식 중단을 권고했다.

이날 방문한 3개 단체장은 △보건의료공급자들의 수가 정상화 △심각하게 왜곡돼 있는 보건의료전달체계 재확립 △건강보험 재정 국고지원의 법에 따른 이행 및 확대 등에 대한 의협 최 회장과 의협의 요구에 공감했다. 또한 합리적이고 발전적인 제안에 대해서는 정부가 적극 수용, 반영함으로써 의협 최 회장이 단식을 중단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의견을 같이 했다.

이에 지난 2일부터 ‘국민에게 최선의 진료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9월과 10월 중 의사총파업을 선언하고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 의협 최 회장은 “국민 건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제도개선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보건의료단체 간 공동으로 협력, 노력하자”고 화답하며 3개 단체장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