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11:5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회무 모바일
복지부·치협, ‘제74회 구강보건의 날’ 행사평생 건강 첫걸음 ‘올바른 구강관리’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이하 복지부)와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 이하 치협)는 ‘제74회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지난 5일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구강보건 유공자와 단체, 학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다.

올해는 구강건강 실천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정기적인 구강검진, 평생건강의 첫걸음’을 슬로건으로 정했으며, 구강보건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기 위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날 기념식에서 치협 차순황 대외협력이사는 포항시 지진 발생, 고성군 산불 피해 등 국가 재난상황에서 이동치과 진료를 지원하는 등 이재민과 소외계층을 위한 구강보건 향상에 기여하며 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류은주 치과위생사는 치과의료 접근성이 낮은 장애인, 외국인, 노동자, 군장병 등을 대상으로 치과 의료봉사를 실시한 공을 인정받았다.

김철수 회장은 구강보건의 날 기념식에서 “구강보건의 날은 국민 구강건강향상을 위해 헌신해 온 치과의료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국민과 치과계가 함께 소통하는 뜻깊은 날”이라며 “그동안 맡은 바 소임에 충실하며 헌신해온 16만 치과계 가족 모든 분들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치과계에 대한 국민 신뢰 제고는 물론 국민들과 치과계가 더욱 소통하는 진정한 구강보건의 날로 승화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능후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100세 시대를 앞두고 치아건강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예방과 건강 투자 관점에서 치과 건강보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구강검진을 내실화하는 등 지속적인 제도 보완으로 국민들이 평생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대한치과의사협회 등 8개 단체는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도장찍기여행(스탬프 투어) 형식의 체험부스를 설치해 시민을 대상으로 이동형 치과진료장비를 이용한 구강검진 및 상담, 3D 카메라를 활용한 얼굴형상 관찰, 구강 내 세균 확인 및 구취 측정 등 다양한 행사를 펼쳤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