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0 화 15:15
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치과일반 모바일
심미치과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심미기능 고려한 치료법 … ‘벌어진 치아의 모든 것-SPACE’ 대주제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 이하 심미치과학회)는 다음달 7일 서울대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 춘계학술대회(학술대회장 황성욱)’를 개최한다.

이번 춘계학술대회는 ‘벌어진 치아의 모든 것-SPACE’를 대주제로 선천적, 후천적인 원인에 따른 공간의 문제를 심미, 기능적 관점까지 고려해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얻기 위한 진단 및 접근법 등을 다룬다.

교정, 보철, 보존, 치주, 교합 등 다양한 각 분야의 관점에서 연자별로 심도 있게 고민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오전 세션은 박철완(보스톤완치과) 원장이 연자로 나서 ‘교정이냐 수복이냐 그것이 문제로다’를 연제로 교정학적인 입장에서 첫 강연을 선보인다. 이어 조상호(수성아트라인치과) 원장은 ‘정중이개의 전지적 레진 시점’이란 흥미로운 연제로 레진을 이용한 접근법을, 김우현(원서울치과) 원장은 ‘라미네이트! 안 깨지게 하려면..’을 연제로 예지성 있는 라미네이트 치료에 대해 다룬다. 오전 마지막 세션은 교합 강연으로 유명한 Dr.Kerstein이 ‘T-scan Applications in Esthetic Dentistry’를 연제로 강연을 펼친다.

오후에는 이동운(중앙보훈병원 치과) 과장이 ‘space에 대한 치주적 고려사항’을 연제로 치주학적인 관점에서 SPACE를 다루며, 장원건(마일스톤즈치과) 원장은 ‘이 공간을 만든 범인을 잡아라’를 연제로 교정적인 입장에서, 마지막으로 이양진(분당서울대병원) 교수는 ‘Across the Universe: 전치부 splinting의 전략’을 연제로 보철적인 입장에서 강연을 이끌어 간다.

심미치과학회 관계자는 “지난해 춘계학술대회에서 DEEP Bite라는 쉽지 않은 주제를 다뤄 큰 관심과 성공을 거두며 화제를 모았던 학술대회 인기에 힘입어  이번에는 SPACE라는 또 다른 단일 주제를 통해 최선의 치료 방법을 함께 고민할 예정”이라며 “벌어진 앞니 치료를 선천적, 후천적으로 나눠 다양한 원인에 따른 치료법을 집중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치과의사 보수교육점수 2점이 인정된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