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8 화 10:42
상단여백
HOME 업계 업계뉴스 모바일
오스템, ‘V-Ceph 8.1’ 업그레이드최초 Smart AI 소프트웨어 클릭 한 번만으로 빠르고 정확한 진단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 이하 오스템)가 지난달 치아교정 및 악교정분야 전문 소프트웨어 V-Ceph의 업그레이드 버전 8.1을 출시했다.

업계 최초로 Smart AI를 도입한 ‘V-Ceph 8.1’은 Auto Tracing 기능이 탑재돼 클릭 한 번만으로도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기존 교정진단 프로그램의 경우 계측값 오차 등으로 Tracing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지만 업그레이드된 ‘V-Ceph 8.1’의 Auto Tracing 기능은 약 1200개 메이저 제조사 영상 장비로 촬영된 다양한 샘플로 AI를 학습시켜 90% 이상의 정확도를 자랑한다.

‘V-Ceph 8.1’은 추가 스캐너 장비 없이 정면과 측면사진 2장만으로도 3D Face를 만들 수 있다. 정면 11개와 측면 9개의 특이점을 사진 위에 클릭할 경우 약 90초 내로 3D Face가 생성됨에 따라 정확한 3D 시뮬레이션이 완성된다.

아울러 환자의 정면사진에서 좌측과 우측의 동공에 랜드마크를 찍어서 나타나는 격자선인 Grid View 기능은 좌우 비대칭을 평가하고, 정확한 치료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스템 관계자는 “‘V-Ceph’은 교정치료 및 악교정 수술 전문 소프트웨어로 국내 점유율 1위, 국내 모든 치과대학병원에서 사용하고 있다”면서 “디지털화에 맞춰 AI 기술을 접목한 ‘V-Ceph 8.1’은 정확하고 빠른 진단으로 부작용, 부대비용, 불필요한 시간 소모를 최소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제품 문의는 1588-7522.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