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1 일 15:43
상단여백
HOME 뉴스 학회/대학/병원 모바일
연세대학교치과대학병원, MRI 및 CT 봉헌식치대병원 최초 MRI 도입

연세대학교치과대학병원(병원장 김기덕)이 국내 치과대학병원 최초로 MRI를 도입해 치과진료의 품격을 높였다. 

연세치대병원은 지난달 30일 전용 MRI 도입 및 CT 교체를 기념하는 봉헌식을 가졌다. 이번 전용 MRI 도입으로 환자들이 세브란스병원이나 외부병원으로 이동해 촬영해야하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최근 증가 추세인 구강암과 턱 디스크는 물론, 증상만으로는 턱관절 질환으로 잘못 진단할 수 있는 악골 악성 종양 등을 조기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됐다.

김기덕 병원장은 “전용 MRI를 도입함으로써 구강암, 턱관절 질환, 염증을 포함해 입 안과 얼굴 부위에서 발생하는 모든 질환에 대한 빠르고 정확한 진단영상 제공이 가능해졌다”며 “덕분에 많은 환자들에게 편리하고 품격 높은 진료 서비스를 질환 초기에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재윤 기자  tjwodbs9@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