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1 일 15:43
상단여백
HOME 업계 업계뉴스 모바일
‘IDEC 2019’, 9월 13~15일 자카르타서 개최동남아시장 새로운 플랫폼…인도네시아 의료산업 매년 20% 성장 전망

인도네시아 치과기자재전시회 ‘IDEC 2019’가 오는 9월 13~15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한국 참가업체 모집에 나섰다.

IDEC는 세계 최대 치과전시회인 IDS의 주최사 쾰른메쎄가 인도네시아치과협회(PDGI), Traya 현지 주최사(PT. Traya Eksibisi International)와 손을 잡고 지난 2017년 처음 개최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치과전시회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동남아시아 치과시장을 대상으로 싱가포르 치과전시회 IDEM과 2년에 한 번씩 번갈아 개최된다. 

본래 동남아시아 치과시장은 싱가포르의 IDEM이 대표 치과전시회로 자리하고 있었지만, 큰 잠재력을 가진 인도네시아 시장이 IDEM을 넘어설 새로운 플랫폼을 필요로 하면서 IDEC가 탄생하게 됐다. 

쾰른메쎄의 마티아스 퀴퍼(Mathias Kuepper) 대표는 “인도네시아 의료산업은 매년 20%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현지에서 보다 높은 수준의 헬스케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이 필요했다”고 IDEC의 탄생 배경을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한국 업체들에게도 중요한 시장이다. 세계 인구 4위의 대국으로 2025년까지 3억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시장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또한 7.3%에 달한다. 

인도네시아는 최근 5년간 건강보험제도 활성화와 보건의료분야 예상 확충 등 정책적인 요인으로 인해 빠른 속도로 성장했으며, 이러한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가 부족한 의료분야 개선을 위해 전 국민 대상의 건강보험을 도입하면서 8600만 명이 넘는 인구가 추가적으로 의료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2년 전 처음 공개된 ‘IDEC 2017’의 경우 참가업체 137개, 방문객 4015명을 기록했다. 참가업체 137개사 중 103개사가 해외에서 참가하면서 첫 회부터 해외 참가 비율이 75%에 달해 전시회의 국제성 측면에서 큰 가능성을 보여줬다.

‘IDEC 2017’에는 한국에서도 30여 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대구광역시의 지원으로 8개사가 참여했던 한국 공동관의 경우 270만 달러의 상담액과 53만 달러의 계약액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쾰른메쎄의 한국대표부 라인메쎄는 IDEC 참가업체 모집과 관련해 “인도네시아 치과시장에 대한 전망이 밝은 만큼 올해는 IDEC에 대한 문의가 더욱 많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재윤 기자  tjwodbs9@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