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1 일 15:4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모바일
[디오나비 인터뷰] 준치과 김준엽 원장“내비게이션 임플란트 시스템 후회 없어요”

“하루가 다르게 세상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치과도 마찬가지에요. 디지털 덴티스트리가 시작됐고, 앞으로 디지털로 방향이 변화할 것이라고 생각해 디지털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그 답을 ‘디오나비’에서 찾았습니다”

김준엽(준치과) 원장은 나주에서 학창시절을 보내고 공보의, 봉직의 등의 생활을 마친 후 다시 고향에 돌아와 치과를 오픈한 지 2년 된 새내기 개원의다.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치료하는 병원, 아프지 않게 치료하는 병원을 이념으로 진료에 임하다보니 입소문을 타고 환자가 늘어나면서 즐겁게 개원의 생활을 하고 있다.

최첨단 진료 장비 도입
봉직의 시절 ‘디오나비’를 사용하면서 디지털 제품의 편리함을 진작 알아봤다는 김 원장은 “많은 케이스는 아니었지만 개원을 하게 된다면 ‘임플란트 수술은 내비게이션의 장점을 활용하고 싶었다’고.

개원을 준비하면서 그는 전 세계 치과계를 뜨겁게 달군 키워드가 ‘디지털 워크플로우’라는 생각을 머릿속에 꼭꼭 심어두고 디지털을 활용한 개원 환경을 구축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김 원장은 “내비게이션 임플란트의 장점은 무절개 수술로 붓기나 출혈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절개가 필요한 수술의 경우 출혈, 붓기로 인한 통증과 불편함이 동반되고 염증과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무절개 내비게이션 임플란트 수술은 붓기와 출혈이 적어 술후 통증이 거의 없고, 감염 위험도 적어 회복력이 빠르다”고 말했다.

그가 ‘디오나비’를 선택한 이유이기도 하다. 김 원장은 “실제로 가이드를 직접 제작하기도 했다. 어느 정도 원하는 방향으로 맞춰지기도 했지만, 과정이 쉽지 않았다”면서 “디오에서 내비게이션 임플란트 시스템을 빠르게 정착시켰고, 사용하면서 점점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 지금도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남지역 최다 시술 치과
덕분에 김 원장은 지난해 디지털 임플란트 ‘디오나비’ 전남지역 최다 시술 병원으로 선정됐다. 그는 “개원하고 있는 곳이 상대적으로 시골이기에 내비게이션 임플란트 시스템이 많이 알려져 있진 않다”며 “수술을 하면서 입소문이 나고, 간혹 자녀들이 부모님을 모시고 와서 ‘디오나비’를 찾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학창 시절을 보냈던 동네에서 개원하고 있어 주변 분들의 입소문이 경영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김 원장은 “일단 ‘디오나비’는 수술에 대한 부담이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진료를 하면서 부담이 없으니, 임상으로부터 받는 스트레스도 적고, 환자 또한 통증과 불편함이 없으니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어떠한 진료, 수술이든 모든 신경을 집중한다고 해도 실수를 할 때가 간혹 있다. 하지만 컴퓨터를 통한 정확한 시스템으로, 술자의 컨디션과 상관없이 수술 결과를 도출할 수 있어 에너지 소모가 적다”면서 “또한 수술 환자가 있어도 다른 환자의 치료를 예약하는 데 부담이 덜하다”고 전했다.

“스탭들이 더 좋아해요”
술자와 환자뿐 아니라 어시스트를 하는 스탭들도 한층 편리하게 진료에 임할 수 있다.

김 원장은 “일반적인 임플란트 수술에서는 고민하고, 신경 써야 할 부분이 한두 가지가 아니어서 수술 전 예민해질 수밖에 없다”면서 “그렇게 되면 직원들이 힘들어 하고, 준비과정도 복잡하다. 내비게이션 임플란트 ‘디오나비’는 수술 과정이 간편하고, 손을 적게 사용해도 돼 편리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디오나비’를 활용하면 절개를 하지 않고 수술이 가능해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어르신들도 부담 없이 수술에 임할 수 있다”면서 “임플란트와 뼈가 단단히 고정되며 자연치아 같이 딱 맞는 보철물이 제작돼 오래, 그리고 튼튼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소 내원으로 편안하게 결과물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 또한 장점이다.

앞으로 김 원장은 최소한 지역 주민들에게는 최고의 장비, 최고의 실력으로 최적의 치료를 진행할 계획이다.

그는 “최첨단 진료 시스템인 ‘디오나비’를 비롯한 디지털 시스템으로 모든 분들에게 아프지 부담스럽지 않게, 최선을 다해 진실 된 진료에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