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9 화 11:17
상단여백
HOME 업계 업계뉴스 모바일
오스템, BA표면 ‘SS 시스템’ 출시임상의 요구 맞춘 시스템 라인업 구축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 이하 오스템)가 지난 2016년 출시한 ‘BA(Bio-HA)임플란트’가 모든 골질에 사용 가능한 우수한 성능으로 임상가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오스템 BA는 SA와 HA표면처리의 장점만 모은 것으로, 오스템 주력 임플란트 시스템인 TS에도 BA표면을 적용해 많은 임상의들이 사용하고 있다.

오스템은 Non-Submerged 시스템인 ‘SS 시스템’에 BA표면을 적용한 제품을 출시했다. 이로써 오스템은 임상의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춘 시스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BA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골질에 사용가능하다는 점. 최고의 표면처리로 각광받는 SA표면에 체내 흡수가 가능한 성질의 Apatite를 10nm 이하의 Nano 두께로 코팅 시켰기 때문이다.

아울러 HA 코팅에서 간헐적으로 발생하던 계면박리에 대한 문제도 해소시켰다. 1980년대부터 각광받아온 HA코팅이 SA보다는 골유착이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일부 제품군에선 계면박리가 발생했다. 결정성이 낮은 코팅 성분이 표면에서 서서히 융해되거나 티타늄과 HA코팅층 간의 낮은 결합력에 박리현상, 과도한 식립 토크에 의한 HA코팅막 갈라짐 발생 등으로 임상가들의 호불호가 나뉘었다.

오스템 관계자는 “BA는 10nm Nano 두께로 초박막 코팅 적용으로 기존의 Hydroxyapatite와 달리 식립 시 마찰로 인한 코팅층 박리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BA의 초박막 코팅층은 인체에 친화적인 생흡수성을 갖는다”면서 “Bone Remodeling 과정 중엔 Apatite가 파골세포에 의해 자연스럽게 흡수, 제거돼 SA표면의 Fixture와 Bone이 직접 접촉하게 되면서 장기적인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초기 골 유착력이 우수하나 점도 BA의 장점이다. 세계 최초 건조직 친수성 표면을 적용해 용액에 담지된 상태가 아니더라도 우수한 혈액 젖음성으로 유지된다. BA는 식립 과정에서 혈액을 빠르고 넓게 포면과 접촉시켜 신생골이 빠르게 형성돼 초기 골 유착력이 뛰어나다.

이처럼 우수한 골 형성력은 임플란트 식립에 열악한 상황에서도 좋은 예후를 보인다. 약한 골질, GBR, 상악동, Marginal bone이 얇은 케이스 등 임상의들이 어려움 없이 임플란트를 식립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스템 관계자는 "Bone Remodeling 과정에서 파골세포에 의해 BA코팅층이 용이하게 생흡수 돼 새로 생긴 층판골이 티타늄 베이스의 SA 표면에 최종적으로 결합한다“며 "HA에서는 최종적으로 층판골과 결합하는 표면이 Hydroxyapatite지만 BA는 티타늄 표면에 층판골이 직접 결합하기 때문에 장기적인 안정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오스템 BA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오스템(070-4394-9639)으로 하면 된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