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09:43
상단여백
HOME 업계 업계뉴스 모바일
오스템, 서울 마곡지구에 ‘중앙연구소’ 건립대규모 전문연구 기반 마련 2020년 4월 완공 목표 … 연면적 7만 1003㎡

오스템임플란트㈜(이하 오스템)가 중앙연구소 신축공사를 시작했다.

오스템은 지난달 28일 서울 마곡지구에서 중앙연구소 신축공사 기공식을 진행했다. 기공식에는 오스템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 강서구청 및 건설사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우수 시설 갖춘 대규모 연구소
마곡 중앙연구소는 오는 2020년 4월 완공을 목표로, 연면적 7만 1003㎡(2만 1516평)에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로 2개 동이 건립된다. 1개 동은 연구 시설로, 나머지 1개 동은 사무동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오스템 관계자는 “중앙연구소가 완공되면 덴탈 기업에서는 세계 시장 어디서도 찾기 힘든 대규모의 전문 연구 기반을 갖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먼저 오스템은 임플란트를 주축으로 각종 치과용 장비 및 재료에 대한 연구시설을 갖춘다.

특히 우수한 시설을 갖춘 대규모 연구소를 보유하게 되면서 오스템이 연구개발 중심의 글로벌 덴탈분야의 초우량 기업으로서 인프라와 환경을 확고하게 구축하게 되는 것이다.

여기에 오스템은 2023년까지 전문연구인력 320여 명을 포함, 500여 명의 직원을 신규 확충할 계획이다. 명실상부 ‘글로벌 덴탈 R&D’ 메카로 각종 연구소와 지원부서 간 효율적인 업무를 지원하고, 품목이나 인력 간 시너지 효과로 성장해 가겠다는 의미다.

오스템 본사도 이전 계획
마곡사옥은 오스템이 그동안 노력한 치과의사 임상교육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오스템은 지금까지 누적 1만 명 이상의 국내 치과의사 연수를 진행했고, 매해 1천여 명의 해외치과의사를 초청해 각종 연수를 주관해왔다.

트윈타워가 자리한 마곡지구는 지리적 특성상 김포공항, 인천국제공항과도 가까워 국내외 치과의사들의 방문이 용이해 더 많은 치과의사들에게 양질의 임상교육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기공식을 연 트윈타워에는 오스템 본사도 자리 잡는다. 기획, 마케팅 등 오스템의 지원조직이 같은 공간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R&D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치과계를 선도할 신제품 개발은 물론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제품개선으로 2023년 글로벌 1위 임플란트 기업의 비전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