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5 월 14:5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모바일
[인터뷰] 충치예방연구회 황윤숙 공동회장“구강건강관리 인식 제고 위해 국민 속으로”

충치예방연구회가 새해 △충치예방모범치과 선정사업을 비롯해 △약업계와 함께 하는 구강건강지킴이 사업(가칭)을 새롭게 추진하고, 현재 진행 중인 △충치예방모범유아시설 선정사업을 계속 이어간다.

황윤숙 공동회장은 “국민이 있는 현장 속으로 들어가 구강건강관리의 인식을 제고하는 동시에 보건의약계 내에서의 연대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기본방향을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자원봉사자 발굴 등 구강보건교육 역량 마련의 기틀을 닦았던 황 공동회장은 올해 자원봉사자 오프라인 모임을 기획하는 등 실질적인 역량 강화를 이뤄내 더욱 다양한 영역에서 국민구강보건 향상의 성과를 내겠다는 각오다.

우선 그는 “1~2월 경 충치예방연구회 자원봉사자 오프라인 모임을 열 계획”이라며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모색, 발굴하는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국민구강건강인식 제고 및 접근성을 향상하는 것은 물론 예방중심의 구강질환 관리 강화 등 정부의 구강보건사업 5개년 기본계획이 실현되는데 기여한다는 계획.

아울러 황 공동회장은 약업계와의 공동사업을 한 축으로 내세웠다.
황 공동회장은 지난해에도 약사회의 일부 소규모 보수교육에 참여해 구강보건 관련 지식을 전달하고, 구강건조증 예방 포스터 등을 인근 병원에 부착해 내용을 공유하는 등 치과위생사, 나아가 치과의 지식을 나누는 활동을 펼쳐왔다.

황 공동회장은 “약을 복용함으로써 발생하는 구강건조증 등 구강질환에 관한 이해를 돕고, 구강관리용품 선택법 등 지식을 약업계와 공유하는 활동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구강건강관리의 인식을 확산하고, 보건의약계 내부에서 구강보건의 존재감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충치예방 모범 유치원으로 선정된 곳에 인증서와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이밖에도 지금껏 큰 성과를 내고 있는 모범유치원 선정 사업을 확대해 국민과 치과계가 윈윈하는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활동 중 한 축으로 구강보건 전문가로서의 치과위생사 역량 제고 에 힘을 쏟고 있는 그는 이 같은 과제들을 ‘시스템화’하는 데 방점을 찍는다.

황 공동회장은 “이 같은 활동들이 개별의 봉사활동이나 노력으로 국민들에게 확산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자원봉사 등을 상설적으로 운영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마련해 치과 위생사들의 구강보건 활동 등이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

이현정기자  hj2@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