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미술관, 22일까지 ‘신소장작품 2011’
상태바
서울시립미술관, 22일까지 ‘신소장작품 2011’
  • 정동훈기자
  • 승인 2012.04.0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현대미술 흐름을 만나다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과 대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신소장작품 2011’이 서울시립미술관에서 펼쳐지고 있다.


‘신소장작품 2011’은 서울시립미술관이 작년 한 해 동안 수집한 새로운 소장품을 일반에 소개하는 연례 전시로 이번 전시에서는 이준, 홍명섭, 노상균, 베르나르 브네, 윤정미 등 현대미술작가의 미술작품 100여점으로 꾸며져 오는 22일까지 일반인들에게 공개된다.

선별된 작품은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과 다양한 경향을 보여주며,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역사적인 작품, 미래지향적인 동시대 작가들의 대표작품, 그리고 대중 친화적인 작품을 포함하고 있다.

서울미술관은 본관과 분관의 연계성 및 시민의 관람기회 확대를 위해 서울시립미술관 본관과 남서울미술관으로 전시장소를 확대해 본관에는 작고작가와 원로작가, 해외작가, 중견작가들의 작품을 중심으로 50여점을 선보이며, 남서울미술관에서는 장르별, 소재별로 다양한 작품을 방별로 구성해 50여점을 소개한다.



작년 한해 서울시립미술관의 주요 수집 작품들을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한국현대미술의 대표작으로는 채색화로서 민족회화의 새로운 세계를 개척한 박생광의 초기작, 서정적 추상의 대가 이준의 초기작, 하모니즘의 선구자 김흥수의 작품 등 작고작가 및 원로작가의 작품과 함께 송수남, 오숙환, 이여운 등 현대적 동양화의 변이를 살펴보는 실험 동양화 작품을 볼 수 있다. 

또한 한국 동시대 미술의 패러다임을 보여주는 중심작가 홍명섭, 노상균, 도윤희, 황혜선, 윤정미, 김신일, 활발한 활동을 통해 자신의 세계를 공고히 해온 중견작가 박영남, 조문자의 회화작품, 김태곤, 고명근의 입체작품 등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었던 세계적인 작가 베르나르 브네를 포함해 기하학적 추상의 거장이자 네온아트의 선구자 프랑수아 모렐레, 모노크롬 회화로 현대미술 운동에 다양한 영향을 준 스위스 출신 작가 올리비에 모세 등 국제적인 해외작가들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남서울미술관은 장르별, 소재별 구분을 방별로 선보여 관람객들이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잊혀져가는 장날의 풍경을 흑백사진으로 담아낸 이흥재의 사진을 비롯해 다양한 사진작품들과 인체, 풍경, 식물과 동물을 그려낸 다채로운 작품, 일상풍경을 팝적인 방식으로 담아내는 박은하, 정재호 등 젊은 작가들의 회화작품, 다양한 재료의 조각, 전통적 필치의 수묵담채화에서부터 사진처럼 극사실적인 한국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방별로 구성, 대중친화적인 접근을 시도했다.



시울시립미술관 학예연구부는 “서울시립미술관 본관 1층 전시장과 남서울미술관 전관에서 동시에 펼쳐지는 이번 전시회에서 소장품들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의 다양한 시도와 흐름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작년에 기증된 주명덕, 황규태의 사진작품은 차후에 기증작가전을 통해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