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35 (금)
[학회] 대한악안면성형재건외과학회, 베트남 의료봉사
상태바
[학회] 대한악안면성형재건외과학회, 베트남 의료봉사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3.08.2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후에대학에서 구순구개열 환자 진료 봉사 실시

 

 

대한악안면성형재건외과학회(회장 김선종, 이하 악성학회))는 베트남 구순구개열 환아를 위한 의료봉사를 지난 7월 15일부터 22일까지 7일간의 일정 베트남 후에대학으로 다녀왔다. 

2004년부터 매년 계속되고 있던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베트남 국립 치과병원(National Hospital of Odonto-Stomatology in Hanoi)에서의 봉사활동이 코비드19으로 중단되었고  봉사단활동재개를 위해 신효근 고문(전북대 명예 교수)이 십여년째 전북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 진료팀을 이끌고 수행에 오던 베트남 후에대학에서 4년만의 봉사단활동이 재개되었다. 

신효근고문,박영욱단장 이하 대학병원의 구강악안면외과 교수 및 펠로우 , 전공의 ,치과위생사 등 모두 15명이 참여하였다. 7월 17일 예진을 시작하였고 인근 지역에서 구순구개열 환자 60명이 예진되었고 총 33명의 구순구개열환자들의 수술이 성공적으로 시행되었다.

악성학회와 후에대학과의 향후 상호교류 및 협조를 위해 베트남 후에대학  Huy 총장 및  Minh 치과병원장, 김선종 학회장, 이정근 제1부회장이 참석한 회의도 열렸다. 봉사활동 기간 동안 베트남 후에대학 총장 초청만찬과 대한악안면 성형재건외과 학회장의 초청만찬이 있었고, 양국의 의료진간 친목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김선종 학회장은 “먼저 신효근 고문님께 감사드리며 내년이 악성학회 베트남봉사단 활동 20주년이 되는 해이고 뜻깊은 기념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구강악안면외과 선학들께서 이어온 베트남 구순구개열 해외 무료진료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회원들의 재능을 사회에 기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학술 교류를 확대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학회는 2004년부터 얼굴의 선천성 기형으로 인하여 고통 받고 있는 환아들을 사랑의 의술로 돌보아주는 의료봉사를 매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