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오스템임플란트, 밤새 보철물 50개 자동 생산 최첨단 밀링머신 나왔다
상태바
[업계] 오스템임플란트, 밤새 보철물 50개 자동 생산 최첨단 밀링머신 나왔다
  • 이기훈 기자
  • 승인 2023.05.1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템임플란트, ‘DWX-53DC’ 론칭
’자동 소재 교환 장치’ 등 스마트 기능 ‘눈길’
소음·분진 없는 쾌적한 치과 환경 유지 가능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최첨단 치과 구현의 핵심적 역할을 할 최고급 성능의 밀링머신인 'DWX-53DC'를 판매한다. 'DWX-53DC'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밀링머신 보급률을 자랑하는 DGshape사의 최신 제품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최첨단 멀링머신 기기를 도입함으로써 국내치과의 원내 보철 제작 인프라 업그레이드에 기여하는 동시에 디지털 덴티스트리 확산에 앞장선다는 복안이다.

DWX-53DC의 가장 핵심적인 기능적 특징은 ‘자동 소재 교환 장치(Disk Changer)’다. 6개의 서로 다른 두께와 재질의 소재를 장착하면 이를 기기 스스로 24시간 동안 자동으로 가공한다. 소재를 장착하고 퇴근하면 다음 날 출근할 때까지 약 50개의 보철물을 자동으로 만들어 놓으므로 보철물 제작 사이클을 획기적으로 보완할 수 있다.

‘빌트-인-웹캠’ 또한 또 하나의 혁신 기능으로 꼽힌다. 실시간 가공 영상을 송출하는 카메라가 탑재돼 웹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에러 발생 시 해당 구간을 자동으로 녹화, 저장하는 블랙박스 기능까지 갖춰 원격 지원으로 간편한 대응이 가능하다.
 

기존 기기 대비 편의성도 월등히 나아졌다. Open Edge 어댑터를 제공해 Embrassure 가공 디테일을 구현할 수 있고 최고급 Renfert 집진기와 함께 가공물 내외면 분진을 완전 제거해주는 에코 시스템을 장착해 소음과 분진 없는 쾌적한 치과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또 툴 교체 기능을 지능화해 툴 파절 에러 없이 지속적인 가공이 가능하며 작업 현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소재별 장비 사용량 통계 그래프를 제공함으로써 경영 효율화에 도움을 준다. 온도 센서를 탑재, 보다 정밀한 자동 보정 기능을 구현한 점도 눈에 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DWX-53DC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덴쳐 시스템의 임상 가이드를 보완해 지원할 예정이다. 보완된 스핀과 넓은 가공 범위가 특징인 DWX-53DC가 서지컬 가이드와 덴처 가공에 유리하지만 아직까지 밀링머신으로 덴처 가공을 하는 작업자가 많지 않은 현실을 감안한 지원책이다.

최첨단 장비의 체험 기회도 폭넓게 보장할 계획이다. 우선 이달 26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2023 SIDEX’의 오스템임플란트 부스에 DWX-53DC를 포함한 4종의 DGShape 밀링머신 라인업을 설치해 제품별 차별성과 Disk Changer의 사용 편의성 등을 방문객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IDEX 전시 기간 오스템임플란트 자체 개발 지르코니아인 ‘Estar-Z’를 제공하는 대규모 프로모션도 준비돼있다. 나아가 ‘DWX-52D’의 PMMA 가공 이슈를 스핀들 파지력 향상으로 극복한 ‘DWX-52D PLUS’ 역시 이번 기회에 체험이 가능하다.
서울 강서구 마곡 중앙연구소 사옥 2층 전시관에는 이들 제품을 상설 전시돼있으며 치과의사 방문 시 가공 시연을 진행, 인근 지역 원장들의 방문이 활발하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대부분의 보철물이 지르코니아로 제작되고 원내 기공실 보철 제작이 일반화되는 국내 시장 상황에서 하이엔드 지르코니아 밀링머신인 DWX-53DC가 보철물의 품질 및 생산량을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것은 물론 치과 마케팅의 차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