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17:45 (목)
[시상] 신흥연송학술재단, 제19회 연송치의학상 시상식 개최
상태바
[시상] 신흥연송학술재단, 제19회 연송치의학상 시상식 개최
  • 이기훈 기자
  • 승인 2023.03.2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규복 경북대학교 치과대학 교수 대상 수상

올해로 제19회를 맞이하는 연송치의학상 시상식이 신흥연송학술재단(조규성 이사장)과 대한치의학회 주최로 지난 17일(금)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진행됐다.

제19회 연송치의학상 대상 수상자는 이규복 교수(경북대학교 치과대학)가 선정됐으며 조규성 신흥연송학술재단 이사장이 시상했다. 연송상은 정한성 교수(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의학상은 박지운 교수(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가 수상했다.
 

연송치의학상은 신흥연송학술재단의 주요 사업 중 하나로 대한민국 치의학 발전 및 국제적 위상 제고에 기여한 학자에게 시상하는 상이다. 국내 치의학계 최고의 학술상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수상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최근 3년간 SCIE(Science Citation Index Expanded)급 국제학술지에 최고의 논문 실적과 인용 지수 업적이 있어야 한다.

상금은 ▲연송치의학상 대상 5천만원 ▲연송상 2천만원 ▲치의학상 2천만원 등 총 9천만으로 전년 대비 3천만원 증액됐다.

행사에 앞서 故 이영규 신흥연송학술재단 설립자를 추모하기 위한 묵념 시간도 가졌다. 신흥연송학술재단의 ‘연송’은 대한민국 치과산업 발전에 평생을 헌신한 이영규 설립자의 아호다. 

조규성 신흥연송학술재단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신흥연송학술재단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은 故 이영규 설립자와 이용익 신흥 대표이사 덕분”이라며 “올해 연구 지원 신규 사업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김철환 대한치의학회 회장은 “이영규 설립자와 김종열 초대 대한치의학회 회장의 뜻에 따라 학술상 취지에 맞는 우수한 학술자들에게 영광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뜻을 전했다.

대상을 수상한 이규복 교수는 “대상 확정 소식에 많은 축하를 받으면서 연송치의학상 규모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신흥연송학술재단과 대한치의학회 측에 감사 인사를 말했다.

한편, 신흥연송학술재단은 치과계 유일 공익법인 재단으로 치과계 발전을 위한 기금 조성 및 후학 양성 활동에 앞장서 왔다. 2021년에는 치과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