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7:58 (금)
[학회] 한국임상교정치과의사회, 30주년 기념식 개최
상태바
[학회] 한국임상교정치과의사회, 30주년 기념식 개최
  • 하정곤 기자
  • 승인 2023.01.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교정 선진국 수준까지 끌어 올리는데 기여

한국임상교정치과의사회(KSO)가 30주년 기념식 및 송년회를 12월 8일 강남 노보텔 앰베서더 호텔 지하 1층 보르도룸에서 개최했다.

이날 1부 행사는 김인수 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KSO@2022상영, 정회원과 신입회원 소개, 식사로 진행됐다. 식사 후 2부에서는 30주년 기념식 및 축하무대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김인수 회장은 “한국임상교정치과의사회는 1992년 일곱분의 창립회원으로 시작해 현재 100여명이라는 많지 않은 인원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회원들이 지난 30년간 우리나라 임상 교정의 발전에 공헌해온 업적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회장은 “특히 당시 일반 진료를 의심없이 병행하던 분위기 속에서 교정 단독 개원, 그리고 월 1회 모여서 진행하는 격의없는 학술 토론, 미국의 ABO와 같은 수준으로 진행되는 엄격한 정회원 인준 케이스 검증 등은 우리 교정계의 수준을 교정 임상의 선진국 높이까지 끌어 올렸다”며 “앞으로도 KSO는 첨단의 학문과 임상 테크놀로지를 공유하는 선도적 학술단체로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우현 원장과 윤순동 원장 등 2명이 정회원 인증심사를 통과해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종태 초대회장의 축하 인사말에 이어 윤형식 이사의 30주년 기념 동영상 소개, 허성수 이사의 30주년 기념식 설문조사 소개 등이 진행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KSO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회원들의 현재와 과거를 통해 대한민국 치과교정학의 미래를 전망하고자 기획됐으며 2022년 7월 12일부터 한달여간 진행됐다. 

김종태 초대회장은 "설립 당시 교정의사들을 위한 모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해 KSO를 설립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허 이사는 설문조사를 통해 경영, 치료술식 및 환자 분포, 디지털 교정, 은퇴 시기 및 근무시간, 치과교정과 명칭 적절성 등에 대한 다양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어 백승진 편찬위원장이 30년사를 소개하는 시간 및 단체사진 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