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단국대학교 치주과학교실 재학생 대상 제 6회 치주 연수회 실시
상태바
[세미나] 단국대학교 치주과학교실 재학생 대상 제 6회 치주 연수회 실시
  • 이상연 기자
  • 승인 2022.09.2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학부생 대상 각종 치주수술 총망라 10시간 실습

단국대학교 치과대학(학장  김종수) 치주과학교실(과장  조인우)이 9월 17일 토요일 단국대학교 임상전단계 실습실에서 본과 4학년 재학생 중 실습에 자원한 신청자 20여 명을 대상으로 치주 연수회를 진행했다.

단국대학교 치주과학교실은 COVID-19 상황이 완화됨에 따라 지난 7월 치주, 임플란트 연수회를 재개한데 이어 치주영역의 각종 외과적 술식들을 이론강의와 더불어 직접 실습해볼 수 있는 치주 연수회를 3년 만에 재개했다. 

올해로 6회째 진행 된 연수회에는 조인우, 이성조, 강대영, 공준형, 이재민 교수 및 교실원 전원의 지도 감독 하에 절개와 봉합을 포함한 치주판막술, 근단변위판막술 및 유리치은이식술, 조직유도재생술, 치근피개술 및 잇몸웃음 교정술 등의 프로그램이 포함되었으며 (주)신흥 후원의 Maxpore 골이식재 및 차폐막, JCP 모델, 돼지턱 뼈, 가지 및 바나나 등을 이용한 다양한 실습을 진행함으로써 예비 치과의사들의 임상술기 향상을 목표로 했다.
 

실습 종료 후에는 ‘Socrative’ 어플리케이션을 이용, 실습의 부족한 점이나 개선 사항 등을 가감없이 설문하여 피드백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이어진 뒷풀이 자리에서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치주 술기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조인우 과장은 “매년 진행 해오던 연수회가 COVID-19로 인해 2년간 중단되어 다시 재개 하는 데에 시행착오가 있었으나 참가한 학생들의 열정에 모두 감동하여 힘든 줄 모르고 지도에 임하였다. 학생들의 피드백의 내용처럼 ‘나만 알고 싶지만 모두가 원하는 연수회’가 되도록 앞으로도 더욱 발전시켜 나아가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참가한 강성훈 학생은 “각종 치주수술들을 종합적으로 직접 해볼 수 있어서 좋았고, 계속 공부하는 치과의사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주말 아침부터 저녁까지 고생해주신 교수님들과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격려 및 지도차 방문한 신현승 교수는 “조인우 과장님과 이성조 과장께서 기존의 실습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한 것 같아 한결 마음이 놓이고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라고 치하했다.
 
한편 단국대학교 치주과학교실은 매 해 임플란트-치주판막술 핸즈온, 그리고 치주 연수회를 각 1회 시행하여 학생들의 수술에 대한 이해도와 임상 술기를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