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탈MBA] 거울을 보며 한껏 멋 부리는 장님(上)
상태바
[덴탈MBA] 거울을 보며 한껏 멋 부리는 장님(上)
  • 김미영 강사
  • 승인 2022.01.20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공적인 의료인의 처세술 2

데스크에 앉아 있는 직원의 메이크업이 당장 스.우.파.(스트릿 우먼 파이터) 프로그램에라도 나갈 기세다. 거울을 보며 열심히 메이크업을 체크하는데 정작 오고 가는 환자나 직원에게는 무표정으로 일관한다. 

컨셉일까? 도대체 너의 정체는 뭐야?

첫 번째 퀴즈! 마음은 눈에 보일까?
그렇다! 이 질문에 99%는 ‘당근, 안 보이지!’라고 대답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잠시 이 글을 내려 두고 가장 가까이에 있는 직원의 얼굴을 보자. 그 직원의 표정이 어떠한가? 기분이 어떤 상태인 것 같은가? 컨디션은 어떤 것 같은가? 내가 아무리 눈치가 바닥을 치고 있어도 어느 정도 짐작은 가지 않는가? 우리는 만나자마자 상대방의 기분 상태, 성격, 열정, 자신감 등 대략적으로 그 사람의 내면을 짐작하게 된다.

다시 말해 마음이 보이지 않는다고 대답한 99%는 땡! 마음은 분명 보인다.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보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우리는 장님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제대로 볼 수 있을까? 상대방의 마음을 제대로 보고 싶으면 그 사람의 눈빛, 표정, 자세, 행동, 목소리 등을 유심히 살펴보면 대부분 알 수 있다. 이것이 상대방의 마음을 살피는 일, 공감하고 소통하는 첫 번째 단계이다.

직원의 마음이 궁금한가? 성급한 마음에 입이 앞서 묻지 말고 일단 관찰해보자. 환자의 마음이 궁금한가? 조급하게 다그치지 말고 일단 관찰해봐라. 이쯤 궁금할 것이다.
위의 데스크에 앉아 있는 직원의 마음은 무엇이었을까?

두 번째 퀴즈! 내 얼굴은 누구의 것일까?
이건 또 뭔 소리? 당연히 내 얼굴은 내 것이지! 그렇다. 내 얼굴은 내 신체의 일부다. 하지만 내 얼굴은 언제든 내 눈으로 확인할 수 있나? 아니다. 거울을 봐야만 내 얼굴을 확인할 수 있고 내 얼굴은 다른 사람들만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내 얼굴이 온전히 내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 내 얼굴은 다른 사람을 위한 것이라 얘기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얼굴이니까 내 기분 내키는 대로, 내 마음대로 연출해도 된다고 생각하겠지만 우리는 사회생활을 하는 사회인으로 집단에 속해 있기에 이러한 생각은 나중에 후회하게 될만한 인상을 주게 될지도 모른다. 사회인이라면 자신의 위치와 상황에 어울리는 가면을 쓸 줄도 알아야 한다.

‘진실’하게 대하는 게 가장 중요한 것 아닐까?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신다. 모든 순간 자기감정에 솔직해 표정과 말을 감추지 않는다면 우리의 사회생활은 과연 무탈할까? 사회인의 우선순위는 자기감정이 아닌 상대방과의 원만한 관계가 되어야 한다.

자기감정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 그 중요한 자기감정을 중요하지 않은 주변인에게 굳이 솔직하게 들어낼 필요는 없다. 적당히 원만히 지내야 하는 적당한 관계의 사람들에겐 감정표현도 적당히만 하는 것이 제일 좋다.

<다음호에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