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비절라인 코리아, 글로벌 교정 환자 1천만 명 돌파
상태바
인비절라인 코리아, 글로벌 교정 환자 1천만 명 돌파
  • 구명희 기자
  • 승인 2021.05.1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본사 돌파 기념 얼라인 재단에 1천만 달러 기부

인비절라인 코리아의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을 이용한 글로벌 교정환자가 누적 1천만 명을 돌파했다고 5월 17일 밝혔다.

인비절라인은 1000개 이상의 특허를 보유한 투명교정 시스템으로 치아교정 치료의 시작부터 끝까지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다. 인비절라인 교정 치료 전 치아진단 시 사용되는 3D 구강스캐너 ‘아이테로(iTero)’를 통해 교정 후 미소 짓는 환자 본인의 예상 모습을 시뮬레이션으로 확인할 수 있다.

미국 본사인 얼라인테크놀로지(Align Technology)의 조 호건 CEO는 “1천만이라는 이정표에 도달하기까지 도움을 준 치과교정의들과 환자, 그리고 전 세계 2만여 명의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청소년 교육 및 병원과 의료인을 지원하는 얼라인 재단에 1천만 달러(한화 약 113억2000만 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얼라인테크놀로지 한준호 북아시아 총괄사장은 “인비절라인 투명교정 시스템이 미국 시리콘밸리에서 첫 선을 보인 후 100만 명이 인비절라인으로 교정 치료를 받기까지 10년이 걸렸으나, 900만 명에서 1천만 명으로 늘어나는데 소요된 시간은 단 6개월이었다”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인비절라인이 성장할 수 있었던 동력은 교정치료 전 과정의 디지털화를 통해 체어타임을 줄이는 등 언택트 시대에 맞는 교정 치료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또한 IT 강국인 한국에서도 최근 인비절라인 시스템으로 치료받는 분들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인비절라인 코리나는 이번 1천만 환자 돌파를 기념해 SNS에서 ‘천만 스마일 캠페인’을 진행한다.

한편 인비절라인 코리아는 미국 본사인 얼라인테크놀로지의 한국 지사로 얼라인테크놀로지는 치과산업의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정교하고 편안한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 시스템과 교정, 보존 및 수복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테로 구강스캐너를 공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