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근관치료학회연맹(APEC) 김현철 신임회장 취임
상태바
아시아태평양근관치료학회연맹(APEC) 김현철 신임회장 취임
  • 구교윤 기자
  • 승인 2021.05.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3년까지 2년간 회무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김현철(부산대치전원) 교수가 아시아태평양근관치료학회연맹(Asian Pacific Endodontic Confederation, 이하 APEC) 신임회장으로 취임했다.

김 교수가 지난 5월 8일 열린 APEC ‘2021 BIENNIAL GENERAL MEETING(이하 BGM)’에서 신임회장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오는 2023년까지 2년간이다.

김 교수는 앞서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제20회 APEC 학회에서 차기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APEC 한국 Council로 활동 해오면서 Secretary로 직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아울러 한국 대표로는 전임 연세대학교 김의성 교수에 이어 전북대학교 민경산(전북치대) 교수가 APEC 위원으로 선출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2년 후 김 회장 뒤를 이을 차기 회장으로 미국 Samuel Dorn 교수를 선출했다.

또 2023년 대만에서 열리는 22회 학회에 이어 2025년 23회 학회 개최를 희망한 4개국 경합을 거쳐 방글라데시로 최종 결정했다. 

대한근관치료학회는 “근관치료학 관련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인 김현철 신임회장의 국제학회장으로서 역할이 기대된다”고 응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