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9주년특집 IV] [개원가 디지털 고수 10인에게 듣는다] 이다듬치과 이훈재 원장
상태바
[창간9주년특집 IV] [개원가 디지털 고수 10인에게 듣는다] 이다듬치과 이훈재 원장
  • 구교윤 기자
  • 승인 2021.03.1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도 노하우, 처음부터 무리하면 안돼”

“어떤 구강스캐너가 좋은가요?”
이제 갓 디지털 치과 구축을 고민하는 원장들이 흔히들 하는 질문이 이렇다. 제품을 콕 집어서 알기를 원하는 마음. 그러나 디지털 고수는 ‘절대적으로 좋은 제품’보다 ‘나에게 잘 맞는 제품’이 있을 뿐이라고 입을 모은다. 본지는 지금 디지털 치과 구축을 고민하고 있는 임상가들이 디지털 치과의 기준과 목적 등 방향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멘토들의 이야기를 듣는 코너를 마련했다. 조언을 들려줄 고수는 개원가에서 디지털 장비를 도입한 지 수년 됐고, 노하우가 상당히 무르익은 임상가 10명을 본지가 임의로 선정했다. 고수들이 디지털을 도입할 당시의 고민, 그리고 지금의 변화, 도입할 때 이것만은 주의하라고 전하는 팁을 생생하게 싣는다.

진료에 디지털을 도입한 이유
디지털 장비를 도입한 지 10년 정도 됐다. 처음에는 원데이 진료를 목표로 디지털 장비를 하나씩 구매했는데 이후에는 치과에서 모든 보철물을 제작하기 위해 추가하게 됐다.

디지털을 도입하고 달라진 것들
시간이 없는 환자를 위해 원데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급한 치료가 필요한 응급 환자에게도 신속한 치료가 가능해졌다. 무엇보다 환자와 함께 보철물을 디자인하면서 환자들의 만족도가 크게 높아졌다. 과거에는 기공소에서 만든 보철물을 받아 환자에게 장착했다면 이제는 체어사이드에서 모든 보철물을 제작하기에 환자가 직접 자신이 원하는 보철물 형태와 색상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치과 진료실 환경이 안전하고 쾌적해진 것도 큰 변화 중 하나다.

디지털을 도입할 때의 팁, 주의사항
먼저 선입견부터 버려야 한다. 이를테면 전통적인 방식과 구강스캐너로 인상을 채득할 때 저마다 장단점이 있기 마련이다. 아날로그와 디지털 중 꼭 어느 한쪽이 좋고 나쁘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또 디지털 장비는 가격이 높다보니 구매하는데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보통 한 번에 모든 장비를 들여서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디지털 장비도 사용하면서 노하우를 쌓아가는 과정이 필요하기에 처음부터 무리하면 안 된다.  체어사이드에서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장비부터 도입해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