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9주년특집 IV] [개원가 디지털 고수 10인에게 듣는다] 디지털허브치과 천세영 원장
상태바
[창간9주년특집 IV] [개원가 디지털 고수 10인에게 듣는다] 디지털허브치과 천세영 원장
  • 이현정기자
  • 승인 2021.03.1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강의 접하며 디지털 안목 넓히길”

“어떤 구강스캐너가 좋은가요?”
이제 갓 디지털 치과 구축을 고민하는 원장들이 흔히들 하는 질문이 이렇다. 제품을 콕 집어서 알기를 원하는 마음. 그러나 디지털 고수는 ‘절대적으로 좋은 제품’보다 ‘나에게 잘 맞는 제품’이 있을 뿐이라고 입을 모은다. 본지는 지금 디지털 치과 구축을 고민하고 있는 임상가들이 디지털 치과의 기준과 목적 등 방향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멘토들의 이야기를 듣는 코너를 마련했다. 조언을 들려줄 고수는 개원가에서 디지털 장비를 도입한 지 수년 됐고, 노하우가 상당히 무르익은 임상가 10명을 본지가 임의로 선정했다. 고수들이 디지털을 도입할 당시의 고민, 그리고 지금의 변화, 도입할 때 이것만은 주의하라고 전하는 팁을 생생하게 싣는다.

보유 중인 디지털 장비
구강스캐너 Trios 4를 비롯해 밀링기 OX150(두원), 3D 프린터 덴티스 Zenith6(SLA), 신원덴탈 카브 CAD 소프트웨어, 엑소캐드, 3Shape 덴탈매니저, 임플란트 스튜디오, 교정 Orthoplanner 등 보유.

개인적으로 디지털 임상을 업그레이드하는 데 장비보다 소프트웨어가 크게 도움됐다. 소프트웨어 파워가 디지털 퀄리티를 좌우했다고 생각한다. 

진료에 디지털을 도입한 이유
오래 전 유튜브에서 우연히 덴탈윙의 구강스캐너 활용법을 봤다. 구강 내 스캔을 하고, 보철물을 제작하는 과정을 처음 봤을 때 상상만 해오던 것이 실현되는 장면에 강한 동기를 얻었다. 당시 크라운의 컨택 루즈닝이나 바이트 조정에서 아날로그 방식에 고민이 많았는데, 디지털을 통해 해결하고 싶었다.

디지털을 도입하고 달라진 것들
무엇보다 매우 정밀한 퀄리티의 보철물을 내 입맛에 맞는 수준까지 끌어올렸다는 것이다. 그리고 치과가 깨끗해졌고, 원장은 물론 직원들이 편해졌다. 일에 대한 스트레스가 줄었다는 것이 큰 변화다. 그리고 치료시간과 기간이 짧아져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인레이를 15개 한꺼번에 해야 하는 환자도, 당장 해외에 가야하는 환자도 가능하다. 

디지털을 도입할 때의 팁, 주의사항
대부분 구강스캐너를 가장 먼저 도입한다. 구강스캐너를 도입하기 전에 모델리스의 보철물을 해줄 수 있는 기공소를 알아두거나 주변 원장의 서포트를 확인하는 게 좋다. 앞으로 모델리스 기공센터나 체어사이드 솔루션들이 많이 보급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구강스캐너부터 연습한다는 마음으로 사용하길 권한다. 구강스캐너도 러닝커브가 상당히 필요하다. 이를 위해 수시로 열리고 있는 많은 세미나들을 최대한 많이 들어보면 좋다. 세미나를 통해 시야가 넓어지고 안목을 기르면, 비로소 내가 원하는 시스템을 결정할 수 있다. ‘내가 무엇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은 아는 만큼 보인다. 막연히 “어떤 제품이 제일 좋은가?”하는 질문은 제대로 된 답을 찾을 수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