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송도 서울스마트치과 정찬희 치과위생사
상태바
[스포트라이트] 송도 서울스마트치과 정찬희 치과위생사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1.11.1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움의 길, 언제나 짜릿해요”

정찬희(송도 서울스마트치과) 치과위생사는 전문가의 영역에 자리한 가운데서도 끊임없이 배움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처음은 스스로 의지보다 부모님의 권유가 먼저 작용했다. “기술이 있어야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는 흔한 노파심이 그것이다. 정찬희 치과위생사는 “나 또한 내가 생각하던 일이 맞나 계속 고민했다”고 돌아보며 “경험을 쌓다 보니 미래를 볼 때 괜찮은 직업이겠다는 확신이 점차 들었다”고 말했다.


정 치과위생사는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면서 오히려 공부의 필요성을 더욱 깨달아갔다. “내가 배운 것들로는 아직 부족하고 대충 해서는 힘들어지겠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내가 하는 행위를 잘 알고 확신이 생겨야 일할 때 자신감을 지닐 수 있다”는 신념에서였다.

또 환자를 대하는 데에서도 “치료를 왜 이렇게 하는지 제대로 알려줄 수 있어야 의료서비스를 받는 환자들도 쉽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나아가서 정 치과위생사는 디지털 덴티스트리에도 높은 관심을 품고 배움을 지속하고 있다. 치과 CAD/CAM의 선구자로 잘 알려진 오휘성 원장 아래서 이를 치과 진료에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하나하나 실시간으로 배워나간다. 해당 경험과 지혜를 살려 정 치과위생사는 치과위생사 마스터클래스 연자로도 참여해 자신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중이다.

정 치과위생사는 “수업을 하는 과정에서 나도 덩달아 더 배우게 되고 더 공부하게 된다”고 풀어냈다. 하루하루 다르게 업데이트되는 트렌드를 습득하고 또 전달해주기 위해 언제 어디서든 열린 마음으로 공유하는 것이다.

특히 디지털 덴티스트리의 발전 속도는 훨씬 빠르고 혁신적이기에 ‘멈추는 순간 도태된다’는 문장이 곧 정 치과위생사의 생각이다. 정 치과위생사는 “계속 새로운 것들이 생기니 공부를 안 할 수가 없다”며 “책임감까지 느끼며 더 찾고 더 공부하며 더 알아가는 중”이라 말했다.

끝으로 정 치과위생사는 “공부해서 나쁠 것은 없고 뭐든 항상 배우는 과정이 좋은 것 같다”며 지금도 공부를 멈추지 않는 수많은 치과위생사들에게 공감과 응원의 한마디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