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치대 소아치과학교실 연구팀, 우상치와 영구치 연관 확인
상태바
단국치대 소아치과학교실 연구팀, 우상치와 영구치 연관 확인
  • 구명희 기자
  • 승인 2021.02.1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병률 간 상관관계 연구
우상치 우식 예방 및 조기 발견 중요

유구치에서의 우상치가 관찰될 때 제1대구치에서의 우상치 유병율이 높아질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대한구강보건학회지에 실린 ‘유구치와 제1대구치에서의 우상치 유병률과 유병률 간의 상관관계(단국치대 소아치과학교실 우승희김종수이준행김종빈, 이하 연구팀)’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팀은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단국대 부속치과병원 소아치과에 검진 또는 치료를 위하 내원한 1만113명 환자 중 연구에 적합한 685명의 환자를 선별해 파노라마 방사선 사진으로 유구치 우상치 및 제1대구치 우상치의 유병률을 알아보고, 이를 통해 유구치 우상치와 영구치 우상치 유병률을 상관관계를 살펴봤다.

연구결과 연구 대상자 685명 중 총 98명(14.3%)에서 194개의 우상치가 관찰됐으며, 이 중 남아 404명 중 50명(12.4%)에서 우상치가 나타났다. 여아는 281명 48명(17.1%)에게서 우상치가 관찰돼 성별간 유병률은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악궁에 따른 발생빈도는 상악에서 96명(14%), 하악에서 17명(2.5%)으로, 하악보다 상악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좌우측 분포에서 우측은 99개, 좌측은 95개였다. 제1대구치 우상치 총 194개 중 Hypotaurodont는 180개(92.8%), Mesotaurodont는 12개(6.2%), Hypertaurodnt는 2개(1%)였다.

연구진은 유구치에서 우상치가 관찰되는 환자의 경우 100%에서 영구치 우상치가 관찰됐으며, 이는 유구치에서 우상치가 관찰되지 않는 환자(13.5%)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연구팀은 “우상치는 치수치료를 시행할 대 근관으로의 접근이 용이하지 않은 경우가 존재하고, 기구조작과 근관충전이 어렵다”면서 “치조골 내 표면적이 적어 보철치료에서의 안전성이 부족한 임상적 문제가 나타난다. 이에 따라 유치뿐 아니라 제1대구치에서 특히 우상치의 우식 예방 및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연구결과에서는 유구치에서 0.8%, 영구치에서 14.3%의 우상치가 확인됐다. 파노라마 방사선사진을 촬영하지 않은 환자는 제외됐지만 이 연구에서 유구치의 우상치가 확인된 모든 경우 영구치의 우상치가 존재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면서 “이는 유구치에서의 우상치가 관찰될 때 영구치에서의 우상치 유병률이 높아질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우상치의 유병률과 우식 발생 시 근관치료 및 보철치료의 어려움에 대한 내용을 기반으로, 소아 청소년들이 구강건강증진을 도모하는 아동주치의사업 등을 추진하는 데에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제1대구치가 맹출하기 전 유치에서 우상치가 확인될 경우, 제1대구치의 우상치 가능성을 고려해 치면열구전색, 불소도포 등 예방적 치료를 미리 시행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안하는 등 구강보건학적 절차에 통계적 근거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우상치의 병인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으며,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동안 영구치와 유구치와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는 많지 않아 이번 연구 결과는 더욱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