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치과병원, 홍예표치과 진료정보교류사업 현판식
상태바
서울대치과병원, 홍예표치과 진료정보교류사업 현판식
  • 이현정기자
  • 승인 2021.01.1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중심 치의료 서비스 제공 ‘활짝’
서울대치과병원 박희경 의료정보·빅데이터센터장(사진 오른쪽)이 홍예표 원장(사진 왼쪽)에게 협약증서와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서울대치과병원 박희경 의료정보·빅데이터센터장(사진 오른쪽)이 홍예표 원장(사진 왼쪽)에게 협약증서와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영)이 진료정보교류(Health Information Exchange, HIE) 사업에 참여한 홍예표치과와 지난 2020년 12월 29일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현판식은 홍예표치과에서 서울대치과병원 박희경 의료정보‧빅데이터센터장(구강내과 전문의)이 협약증서와 현판을 전달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서울대치과병원 발전후원회장이자 우리나라 최초의 장애인 구강보건 분야 비영리단체 스마일재단의 이사로 활동 중인 홍예표 원장은 “진료정보교류사업이 환자 불편 해소 및 안전 강화 등 환자중심의 치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서울대치과병원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효율적인 치료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희경 센터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이 치과분야 최초로 시행하는 진료정보교류사업은 경증 환자는 각 지역 협력기관으로 회송하고, 중증‧고난이도 환자는 본원에서 의뢰받아 진료함으로써 치의료계의 동반 성장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면서 “참여 의료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진료정보교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대치과병원의 전자의무기록시스템(EDR)은 지난해 12월 23일 사회보장정보원의 진료정보교류 적합성 검증 결과 ‘적합’ 판정 및 이용 승인을 받았으며, 지난 1월 4일 시스템을 오픈했다.

진료정보교류사업은 표준 교류시스템이 적용된 전자의무기록(EMR)을 사용하는 협력기관 간에 개인정보제공에 동의한 환자의 진료정보를 전자적 방식으로 안전하게 주고받음으로써 ‘의료의 연속성 보장’을 목적으로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사업이다.

서울대치과병원 진료정보교류사업 현판 부착모습
서울대치과병원 진료정보교류사업 현판 부착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