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준비 ‘남북 간 의료수준 격차해소’ 중요
상태바
통일 준비 ‘남북 간 의료수준 격차해소’ 중요
  • 이채영 기자
  • 승인 2020.11.1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강의료 분야 별도 논의할 통합기구 필요

치과계에 ‘통일 시대’를 대비하는 바람이 불고 있다.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은 2018년부터 남북구강보건의료협의회와 통일 구강보건의료포럼을 공동 추진해왔으며, 연구 활동의 결과를 지난 10월 31일 열린 ‘통일구강보건의료포럼 발표회’에서 공유한 바 있다.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이 조사한 ‘통일 대비 구강보건 정책 개발과 치과의사 통일 인식도 조사(이하 통일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북한 치과의료 수준을 ‘1970년대에서 1980년대 수준’으로 예측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에 남북의 구강보건의료 통합 준비 과정에서 남한과 북한 사이에 존재하는 의료 수준 격차를 해소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세환(강릉원주대 치과대학) 교수는 “북한에는 의대에 구강학과가 설치돼 있을 뿐 치과대학이 없어 남한과 북한의 구강의료는 다른 부분이 많다”며 “연합정부가 만들어졌을 때 연구하기 시작하면 이미 늦기 때문에 북한 이탈주민과 해외 연방 국가들에 대한 선행적인 비교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통일 인식도 조사에 의하면 남북 간 의료수준 격차해소를 위해서는 남북 간 의료적 교류가 필수적이다. 연구진은 “지금부터 남북 통합 이전까지를 화해협력시기로 보며, 의료 수준 차이를 확인하고, 기본 체계는 인정하며 교류를 늘려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남북 간의 의료 수준 격차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요소로는 북한 이탈 보건의료인의 재교육과 면허 자격제도의 체계적 실행 및 경험 축적이 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에서는 치과대학/치의학대학원 특별과정(4년)을 시행하고 치과의사 준비과정(2년)을 운영해 기존 탈북 구강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재교육 실시를 화해협력 시기의 주된 목표로 판단했다. 

또한 연구진은 “전 임상실습, 환자 대상 실습 등을 직접 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남북 간 치의학 용어의 차이 정리, 시험체계의 차이 숙지, 익숙하지 않은 시험문제 유형들에 대한 예비 훈련 실시 등 또한 남북 간 의료 교류단계에서 필요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교육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교육비용의 경우, 지원을 하되 일부 지원 또한 일부 저리 대출 등과 같은 합리적인 대안을 수립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정세환 교수는 “화해협력 단계를 지나 남북연합단계에 진입해 낮은 수준의 연방제로 국가를 운영할 때, 보건의료통합기구가 먼저 만들어 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 시기에 구강의료를 특별히 논의할 수 있는 별도의 통합기구가 반드시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