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 ‘디오나비' 누적 식립 40만 홀 돌파
상태바
디오, ‘디오나비' 누적 식립 40만 홀 돌파
  • 구명희 기자
  • 승인 2020.10.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가이드 시스템 중 최초 기록
정확성 . 편의성 . 안전성 등 압도적 존재감

디지털 덴티스트리 선도기업 ㈜디오(대표 김진백)가 매 순간마다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디오의 디지털 임플란트 ‘디오나비(DIOnavi)’가 지난 10월 13일 기준으로 누적 40만 홀을 돌파하며, 홀 수 기준 최다 식립 기록을 이어갔다.

글로벌 시장 공략과 함께 그 기록이 어디까지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디오는 지난 2014년 디지털 가이드 시스템 ‘디오나비’를 국내에서 첫선을 보이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오랜 연구기간을 통해 완성된 ‘디오나비’의 안정성과 정확성, 편의성 등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이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디오나비’는 치과계의 주목을 받으며, 출시 3년만인 2017년 누적 식립 10만 홀을 달성, 전 세계 6곳에 글로벌 센터를 구축하는 등 본격적으로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그리고 1년 뒤인 2018년 해외 시장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아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누적 20만 홀 돌파에 성공했다.

디오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국내에서 유일하게 5가지 3D Printing Materials 라인업을 구축하고 Auto merging S/W를 개발하는 등 끊임없는 연구와 개발을 지속하며 마침내 2019년 누적 식립 30만 홀을 넘어서는 기록을 세웠다.
올해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다시 1년 만에 40만 홀 돌파라는 대기록을 달성, 디지털 가이드 시스템 중 가장 돋보이는 성과를 만들어 냈다는 평가는 원내에서 직접 가이드를 프린팅한 케이스를 포함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디오 측은 누적 식립 40만 홀을 훌쩍 뛰어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디오 관계자는 “‘디오나비’ 40만 홀 돌파의 의미는 단순 식립 개수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임상 케이스에서도 정확한 위치에 임플란트 식립을 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40만이라는 누적된 숫자는 어떤 가이드 시스템보다도 안전성이 확보됐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디오는 서지컬 가이드용 첨단 신소재 ‘DIOnavi-SG02’를 개발했다. 임플란트 시술 시 술자의 시야 확보에 용이하고, 슬리브의 완전 체결 상태도 눈으로 직접 확인이 가능해 정확성과  편리성이 더욱 높다. 또한 진단에서부터 치료 전 과정을 100% 디지털화한 시스템으로 술자와 환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디오나비’가 누적 40만 홀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뤘다”면서 “술자와 환자 모두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디지털 치료 혁신으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