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치과병원, 치과재료기기평가센터 지정
상태바
서울대치과병원, 치과재료기기평가센터 지정
  • 이현정기자
  • 승인 2020.09.1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분야 최초 GLP기관 탄생
서울대치과병원 구영 병원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과 서울대치의학대학원 한중석 대학원장(왼쪽에서 두번째)이 GLP 지정 실험실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대치과병원 구영 병원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과 서울대치의학대학원 한중석 대학원장(왼쪽에서 두번째)이 GLP 지정 실험실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영) 치의생명과학연구원 치과재료기기평가센터(센터장 임범순)가 지난 8월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비임상시험 실시기관(이하 GLP기관)으로 지정됐다. 

특히 이번 서울대치과병원 치과재료기기평가센터의 GLP(Good Laboratory Practice) 기관 지정은 ‘치과분야 국내 최초’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로써 국내 의료기기 GLP 기관은 총 10곳으로 늘었다. 

GLP 기관이란 OECD 기준에 따라 국제적으로 요구하는 실험실 조건을 준수해 실험하는 기관으로, 식약처는 의료기기에 대한 GLP 제도를 2019년 5월부터 공표·시행하고 있다. 

의료기기 제조·수입업자는 의료기기 허가 신청 시 식약처장이 지정한 GLP 기관에서 발급한 GLP 시험성적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GLP 시험 성적서는 OECD 국가 간 상호 인정돼 의료기기 수출 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서울대치과병원 치과재료기기평가센터는 치과전문 의료기기 GLP 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해 2019년 GLP 시험시설을 구축하고, 전문 인력 양성에 힘써왔다.

서울대치과병원 치과재료기기평가센터는 지난 1월 식약처에 GLP 기관 지정신청서를 제출한 후 6월 현지실사를 거쳐 8월 28일 제10호 기관으로 신규 지정받았다. 

지정 시험항목은 세포독성시험(용출물시험/ 간접 접촉에 의한 시험)이며, GLP 기관으로 지정받게 됨에 따라 치과분야 의료기기 허가를 위한 시험검사, 생물학적 안전성 검사를 전문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서울대치과병원 임범순 치과재료기기평가센터장은 “향후 시험항목 추가 확대를 통해 치과재료 개발을 위한 국제적 시험 시스템을 보유한 기술의 중심지로 도약하겠다”면서 “기업지원을 강화하고, 국내 의료기기 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런 제품어때요?
놓치면 후회할 핫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