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시그니처] ㈜신흥 | 치과 세정제 D-Suction Cleaner 외 3종
상태바
[2020 시그니처] ㈜신흥 | 치과 세정제 D-Suction Cleaner 외 3종
  • 구명희 기자
  • 승인 2020.03.2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치과 감염관리 4종으로 All Kill

중국 우한 폐렴 원인으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사회는 물론 산업계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어느 때보다 치과 내 감염 및 위생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환자들과 구강이 자주 노출되는 치과 의료기관 특성상 소독을 통한 감염 및 위생 관리와 예방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매김했다.

㈜신흥은 치과 감염 및 위생 관리를 위해 개원가에서 필수적으로 소독이 필요한 제품을 추천하고 있다. 바로 유니트 체어 석션 관리 ‘D-Suction Cleaner’, 진료실 모든 표면 위생관리 ‘Bossklein Spray’, 식약처 허가 의약품 ‘디터점스울트라(액)’, 초음파 세척기 세정제 ‘D-Ultrasonic Cleaner’ 등 4가지 소독 제품 추천에 나섰다.

깨끗한 석션 라인 적임자
세균 번식 위험이 높은 석션 라인을 청소하고 감염을 관리하는 세정제 ‘D-Suction Cleaner’는 알데하이드, 염소, 페놀 등과 같은 유해성분 없이, 세정에 필요한 성분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D-Suction Cleaner’는 박테리아, 효모, 곰팡이, 바이러스(HIV, B, C형 감염) 등을 15분 만에 살균할 수 있으며, 아울러 유니트체어 타구대와 석션 튜브 내부 침전물의 세척 및 냄새 제거를 해결한다.

신흥 관계자는 “세정 과정에서 거품 발생이 없고 제품 마모를 일으키지 않으며, 특유의 오렌지 아로마향으로 냄세 제고 효과도 탁월해 사용자가 더욱 편안하고 청결하게 석션 튜브를 관리할 수 있다”면서 “원액 20ml가 1포 단위로 개별 포장돼 있어 사용이 매우 간편하다”고 자신했다.

유럽서 인증한 세척제
‘Bossklein Spray’는 까다롭기로 유명한 유럽에서 인정받는 표면 세척제 스프레이. 알코올 성분이 함유돼 있지 않아 가죽 등과 같은 민감한 곳에도 사용할 수 있어 모든 치과 진료실 표면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Bossklein 제품은 유럽에서 소비자의 건강, 안전 위생 및 환경 보호 차원에서 신뢰성 기준을 충족한 제품에 부여되는 CE마크를 획득한 바 있다.

살균소독제 중 TOP
핸드피스를 비롯해 구강 내 삽입되는 모든 기구에 대한 화학적 살균을 도와주는 의약품 살균제 ‘디터점스울트라(액)’은 식약처에서 의약품으로 허가 받은 의료기구의 화학적 멸균 및 살균 소독제, 국내 출시된 살균소독제 중 가장 많은 임상시험 자료를 보유하고 있다. 특허 받은 기술을 통한 소금물 전기분해로 생산된 차아염소산나트륨(NaOCl) 성분함량은 1,400ppm으로 낮은 농도로 높은 수준의 소독효과를 나타내며, 이를 통한 소독 시간이 단 1분이면 충분하다.

무엇보다도 타 제품 대비 5배 이상 빠른 소독을 자랑할 뿐 아니라, 무자극·무독성 친환경 제품으로 사용자가 특별한 보호 장비 없이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초음파 세척 효과 극대화
‘D-Ultrasonic Cleaner’는 치과에서 사용하는 초음파 세척기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고농축 세척 용액이다. 2% 희석비의 농축액 제품으로 물과 1:50의 비율로 희석하면 되고, 20ml 소포장으로 구성돼 간편하게 물에 희석해 사용하면 된다. 소독이 필요한 기구를 ‘Bossklein’과 함께 사용하면 더욱 완벽한 감염관리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소독이 필요한 기구는 ‘Bossklein’ 기구세정제를 사용해서 최대 15분 동안 담그고 난 뒤 초음파 세척기에 ‘D-Ultrasonic Cleaner’를 넣고 최소 15분 동안 세척을 진행하면 체계적인 기구 관리가 가능하다.

신흥 관계자는 “개원가에서 감염 및 소독 관리는 환자에게 효과적인 진료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안전한 치과경영이라는 관점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신흥이 선보이는 치과 소독관리 제품이 코로나19 여파에도 안전하고 깨끗한 진료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