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 ‘제7회 대한민국 신약대상’서 기술혁신부분 ‘대상’ 쾌거
상태바
디오, ‘제7회 대한민국 신약대상’서 기술혁신부분 ‘대상’ 쾌거
  • 구명희 기자
  • 승인 2019.09.2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시스템 ‘DIOnavi.’ 등 개발 공로 인정

디지털 덴티스트리 선도기업 ㈜디오(대표 김진백)가 지난 11일 서울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신약대상’ 시상식에서 ‘기술혁신부문’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시상식에서 디오는 디지털 임플란트 ‘DIOnavi.’를 비롯해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교정시스템 ‘DIO ORTHOnavi.’, ‘UV임플란트’ 개발 등의 기술혁신을 이룬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 2014년 출시한 디지털 임플란트 ‘DIOnavi.’는 압도적인 정확성과 안정성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대표적인 디지털 가이드 시스템 중 하나로 꼽히며 디오의 R&D 기술혁신을 이끈 주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디오는 올해 디지털 임플란트 ‘DIOnavi.’를 활용한 임플란트 식립 누적 40만홀 돌파를 전망하고 있으며, 아울러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디오 김진백 대표는 “전 세계의 환자가 고통 없이 편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에 노력한 결과로 뜻 깊은 상을 받은 것 같아 매우 기쁘다”며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여 국민에게 다가가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개발에 쉼 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한편 올해 7회를 맞는 대한민국 신약대상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언론사와 함께 제약바이오의료기기 산업 연구개발(R&D) 분야에서 성과를 낸 기업을 시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