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치과위생사협회, 총선 대비 정책특별위원회 구성
상태바
대한치과위생사협회, 총선 대비 정책특별위원회 구성
  • 박하영 기자
  • 승인 2019.08.2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위생사 권익 향상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임춘희, 이하 치위협)가 내년 4월에 있을 총선에 대비해 정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

치위협은 지난 6일 협회 회관 2층에서 정기이사회를 열고 사업경과보고 및 안건심의 등을 진행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내년 총선에 대비해 타 보건의료계 단체에서 직역별 권익향상과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위해 기획단을 구성하고 활발하게 활동하는 만큼 치위협도 정책 관련 업무를 수행할 기획단을 구성하고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에는 황윤숙(한양여대 치위생과) 교수를 위촉하고, 중앙회 및 시도회 총선 관련 업무를 담당할 주요 임원과 외부 전문가로 위원회를 조직할 계획이다.

치위협 정책특별위원회는 △치과위생사 업무 범위 현실화 △치과위생사 단독법 제정 △지역사회 통합 돌봄사업(커뮤니티케어) 관련 치과위생사 참여에 관한 법적 근거 마련을 목표로 △1인 1정당 가입 권유 △시도회 보수교육 시 총선기획특별위원회 출범에 대한 홍보 및 독려 △시도회의 각 지역구 국회의원 간담회 참석 및 후원 △대정당·국회업무 등을 진행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사회에서는 노후화된 협회 차량에 대한 조치도 논의됐다. 현재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 및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노후 경유 차량에 대한 운행 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으며, 치위협 운행 차량은 매연 저감 장치를 부착해야 하는 대상에 속한다. 

이에 대해 이사회 참석임원 11명 중 6명의 찬성으로 배출 가스 저감 장치를 부착키로 결정하고, 치과위생사를 상징하는 디자인을 적용해 협회 차량을 리뉴얼하기로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