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08:56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모바일
[인터뷰] 웹기반 인공지능 교정분석 플랫폼 ‘WebCeph’을 개발한 서울클리어치과교정과 김예현 원장“미래 인공지능 치과교정학 한 축으로”

“‘WebCeph’은 치과교정과 전문의가 인공지능을 지도학습해 만든 웹 기반 인공지능 교정 및 양악수술 진단분석 플랫폼입니다. ‘WebCeph’에 영상을 업로드하면 인공지능 모델이 해부학적 계측점들을 자동으로 탐지하고, 탐지된 계측점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석법에 따른 정리결과를 제시하며, 이에 대한 임상적 의미와 문제목록을 도출해줍니다”

김예현(서울클리어치과교정과) 원장은 기존 교정 진단프로그램들이 지나치게 고가인데다 설치된 컴퓨터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 불편함을 느꼈다. 또 치과의사가 병원이 아닌 장소에서도 환자의 진단자료를 검토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웹 기반 교정 진단프로그램 ‘WebCeph’을 개발하게 됐다.

김 원장은 “다양한 시도 끝에 인공지능이 스스로 계측점을 탐지했을 때는 왠지 모를 설렘에 잠까지 설쳤다”며 “개발과정에서 나름 독창적인 노하우와 기술들을 모아 특허청에 특허를 출원했고, 지난 2월 21일 특허등록원부에 등록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과 중국에 해외특허도 진행 중에 있다고.

특허 등록된 ‘WebCeph’의 인공지능 기반 해부학적 랜드마크 탐지 기술

김 원장이 ‘WebCeph’을 개발하면서 가장 중점적으로 고려한 부분은 전문성, 편의성 그리고 보안이다.

그는 “인공지능 기술 분야에서 진정한 차별성은 인공지능을 학습시키는 학습자의 전문성에 있다”며 “현재 ‘WebCeph’은 치과교정과 전문의인 저 외에도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가 기획과 모델 학습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우리가 접하는 대부분의 서비스는 어디서든 접근 가능하며, 특히 모바일에서 사용이 편리하다는 특징이 있다”며 “‘WebCeph’에도 이러한 편의성을 구현하기 위해 개발 초창기부터 치과의사가 사용하기 쉬운 인터페이스에 웹 기반으로 어디서든 사용 가능하고, 모바일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발전시켜왔다”고 설명했다. 현재 ‘WebCeph’은 다운로드나 설치 없이도 언제 어디서든 사용 가능하며, 한국어·영어·중국어·브라질·포르투갈어로 서비스를 제공해 세계 각국의 치과의사가 진단 도구로 활발히 사용하고 있다.

모바일에서도 접속 및 사용이 가능한 WebCeph

아울러 “의료정보를 취급하는 서비스의 특성상 데이터의 보안은 가장 중요한 이슈”라며 “이를 위해 데이터 저장수단으로 아마존웹서비스(AWS)를 사용하기로 결정했고, ‘WebCeph’에 업로드 하는 모든 자료는 AWS에 저장된다”고 말했다. AWS는 헬스케어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가장 강력한 보안시스템을 제공하는 세계적인 서비스로, 미국 의료정보보호법 등의 광범위한 규정준수프로그램 인증서를 획득했다.

끝으로 김 원장은 “앞으로도 치과교정과전문의와 구강악안면외과전문의가 진단 시 수행하는 다양한 자료 분석의 과정을 빅데이터로 만들고 이를 인공지능으로 학습해나갈 계획”이라면서 “‘인공지능 치과교정학’의 미래에서 ‘WebCeph’이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WebCeph의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찾은 해부학적 계측점과 이를 기반으로 정리된 분석법

서재윤 기자  tjwodbs9@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