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0:19
상단여백
HOME 뉴스 개원가 모바일
치아건강 공감대 필요촉탁의·커뮤니티케어 치과계만 초조 … 구강건강 인식에 대한 정부의 선제적 대책 당부

서울에 위치한 A요양병원. 건강보험심사평원 요양병원 등급 평가에서 2회 연속 1등급 판정을 받은 곳으로, 치매, 고혈압, 당뇨 등 노인성 질환을 갖고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위해 의료진이 24시간 상주한다. 하지만 치과 진료는 받을 수 없다.

A요양병원 관계자는 “환자가 유니트 체어에 올라가야 진료를 받을 수 있어 치과는 방문 진료가 불가능하다”며 “요양병원 진료 영역이 8~10개 정도에, 환자 수가 350명 이상이어야 치과의사가 상주하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노령화 지수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경북에 위치한 요양병원도 마찬가지다. 심평원 요양병원 평가에서 2회 연속 1등급을 받은 기관 중 무작위로 알아본 결과,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은 외래진료뿐이라고 안내한다. 해당 요양병원 관계자는 “거동이 불편하시면 구급차나 EMS(응급 의료헬기)를 불러 외래진료를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치과진료를 받을 수 있는 요양병원이 있다는 건 들어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구강건강과 전신만성질환, 잔존치아 개수와 치매, 구강청결과 폐렴. 초고령화 사회를 앞두고 구강과 전신건강 관계에 전 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 역시 관련 연구들을 발표하고 있지만 ‘노인 건강을 전문적으로 책임진다’는 국내 요양병원들은 치과 치료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 즉 치료로 이어지지 못하는 단순한 검진은 무의미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동진료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는 한 개원의는 “병상에 누워만 있어야 하는 장애인이나 노인의 경우 구강검진은 더욱 중요하다”면서 “구강 내에 남아있던 음식물이 기도로 들어가 흡인성 폐렴으로 발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구강 상태를 점검해서 음식물을 제거하거나 충치 치료를 하는 등 환자마다 필요한 치료 단계를 필터링하는 것만으로도 아주 유의미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달 시범사업으로 시행을 앞둔 커뮤니티케어(지역사회 통합 돌봄)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 그는 “커뮤니티케어에 치과가 포함되지 못한 건 이해할 수 없다”면서 “구강관리는 약으로 해결할 수 없고, 진료를 받지 못해 답답한 나머지 방문 진료를 요청해 요양병원을 찾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또한 “메디컬 서비스도 중요하지만 이미 국내외적으로 구강관리 서비스가 삶의 질을 향상시킬뿐 아니라 전신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많은 연구 결과들이 나온 상황에서 치과를 배제하고 진행된다면 사회적으로도 반대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제는 노인요양시설뿐 아니라 정부에서조차 구강건강에 무관심하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복지 정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치과는 매번 제외됐다. 끊임없이 치과계만 정부의 복지사업에 치과분야의 필요성을 피력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노인요양시설 치과촉탁의 시범사업을 소개하고 열띤 토론을 진행해 2년 후 치과촉탁의의 본격적인 시행이 결정됐다. 또한 지난해에는 대한노년치의학회의 자체적인 노력으로 ‘커뮤니티케어보건의료협의회’에 참여해 커뮤니티케어 보건의료 인프라 구축에 치과 포함의 당위성을 적극 알리고 있다. 

한 개원의는 “치과에 대한 인식이 치료에 집중돼 ‘비급여가 많다’, ‘임플란트가 비싸다’는 정도에 불과하다”면서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치과계 단체들이 다각도로 노력하는 만큼 구강정책과 신설을 계기로 대국민 홍보를 포함해 구강과 관련한 정책을 큰 틀에서 잘 아우를 수 있는 노력이 이어지길 바란다”며 정부 차원의 움직임을 당부했다.

구강건강과 전신건강의 관계를 널리 알리고 구강건강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더 이상 치과계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하다. 병원에서 재가 중심으로 보건서비스 체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형성하려는 상황을 기반으로 정책을 연구, 수립하는 정부의 노력이 동반되어야 할 시점이다.

박하영 기자  young@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