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08:56
상단여백
HOME 뉴스 개원가 모바일
국내 외국인환자 200만 명 달성지난해만 38만 명 방문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이하 복지부)는 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환자 수가 2017년 32만1574명 대비 17.8% 증가한 37만896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2009년 외국인환자 유치가 허용된 이후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환자는 누적 226만 명으로, 10년 만에 20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해는 2009년 유치 허용 이래 최고실적을 기록했으며, 한 해 동안 190개국의 외국인환자가 우리나라를 찾았다.

외국인환자 내한 자료에 따르면 국적으로는 중국미국일본러시아몽골 순으로 많았고 특히 일본동남아(태국인도네시아)우즈베키스탄 환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전체 외국인환자의 64.8%인 약 24만5000명을 유치해 가장 많았고, 경기(12.2%), 인천대구(각 4.7%), 부산(4.0%)이 뒤를 이었다. 

보건복지부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기존 유치 국가와의 안정적 채널을 유지하면서, 신남방신북방 국가에 대한 보건의료 협력 강화를 통해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 등을 대상으로 외국인환자 유치시장의 폭을 더욱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아현 기자  pah@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