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8 화 10:42
상단여백
HOME 뉴스 학회/대학/병원 모바일
단국치대, ITI 스터디클럽 학술행사임플란트 ‘고민 한방에’ 해결

단국대학교 치주과 ITI 스터디 클럽(공동지도자 신현승, 박정철)이 지난달 30일 가이스트리히 코리아 세미나실에서 올해 첫 번째 학술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명 연자로 활약 중인 김도영(김앤전치과) 원장이 연자로 초청됐다. 김 원장은 ‘Implant protocol following tooth extraction & esthetics of anterior implant’를 연제로 2개의 세션으로 나눠 총 3시간 동안 심도 깊은 강연을 진행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발치 후 dimensional ridge alteration에 대한 이론 강의와 잔존골 및 결함 상태에 따른 즉시 임플란트 시행, 식립 시기를 기존 논문들과 연계해 연자의 경험에 따른 분류를 설명했다. 또한 환자의 염증 상태와 임플란트 식립 시 기구와 픽스처에 대한 세심한 고려 사항을 임상 증례를 통해 강연했다.

두 번째 세션은 임플란트 전치부 심미 수복 강연으로 augmentation과 preservation의 개념 차이를 기반으로 하는 risk-benefit의 방향성 결정, 즉시 임플란트 시 발치와 골 이식, internal type 임플란트와 환자의 치은의 biotype의 관계 등의 기본 개념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여 강의했다. 또한 적절한 emergence profile을 형성하기 위한 식립 방법, labial defect의 종류에 따른 수술 방법, 치간 유두 보존을 위한 flap design, fixture 식립 위치 등의 실제 임상에서 적용 가능한 술기를 상세히 설명했다.

이번 학술행사에는 단국치대 치주과학교실 교수진 및 전공의 전원, 개원의, 군의관, 평소 치주·임플란트에 관심이 많은 인턴들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여한 인턴 정택규 선생은 “평소 치주에 관심이 높았고 임플란트에 궁금한 게 많았다. 학생 때 핸즈온 실습을 했지만 실제 임상에서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하고 진행하는지 몰랐는데 학술행사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전했다.

박하영 기자  young@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