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1 일 15:43
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치주 모바일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치주과학교실, 창립 60주년 학술대회3개 세대 동문 한자리 모여 60돌 자축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치주과학교실(주임교수 이용무, 이하 치주과학교실)은 지난 6일 서울 코엑스에서 치주과학교실 창립 60주년 학술대회 및 기념식을 개최했다.

1959년 창립이후 올해로 60주년을 맞은 치주과학교실은 3개 세대의 동문이 한자리에 모여 선후배간 관계를 돈독히 하며 소통의 장을 이끌어냈다.

학술대회는 총 3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으며, 1부에서는 ‘나만의 치료 전략과 제품 사용법’을 주제로 각각 3개 세대의 선후배 동문으로 구성된 5개 팀이 서로 다른 업체 제품을 사용한 증례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행사 전 팀별로 논의를 거쳐 공유한 증례를 막내 세대 동문이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2부 세션에서는 올해 2월 정년퇴임한 부산대치전원 치주과학교실 최점일 동문이 ‘임플란트 시대 자연치아 살리기의 정반합적 의미’란 주제로 40년 진료 경험에서 비롯된 진료 철학을 후배들에게 소개했다.

그는 치료 후 10년 이상 경과되면 어떻게 달라지는지에 대한 상황과 증례를 비교, 분석하며 자연치아를 살리는 궁극적인 목표를 강조하면서 “치주치료뿐 아니라 교정치료와 근관치료 등과의 협진을 통해 가능한 오랫동안 건강한 상태로 자연치아 수명을 유지하고, 부득이한 경우 노년기에 임플란트 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예후가 좋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3부는 갓 수련을 마치고 나온 후배들이 궁금해 하는 진료 외적인 질문을 해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름 하여 TED Tlaks라는 지식공유 플랫폼을 차용한 ‘세대 공감 TED Talks in Perio’. 이 자리에서는 여러 세대 동문들이 자신의 경험을 기반으로 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풀어냈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