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1 일 15:43
상단여백
HOME 뉴스 개원가 모바일
제8회 윤광열치과의료봉사상에 이규환 교수 정용우 씨 공동수상대한치과의사협회, 임시이사회

이규환(분당서울대병원) 교수와 정용우 씨가 제8회 윤광열치과의료봉사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 이하 치협)는 지난 4일 치과의사회관에서 2018회계연도 제1회 임시이사회를 열고 △윤광열 치과의료봉사상 수상자 결정 △2019회계연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 △제68차 총회 상정안건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부채표가송재단의 창립자인 윤광열 명예회장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시상을 시작해 올해로 8회째를 맞았으며, 치과계를 위해 헌신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해 봉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시상하고 있다.

윤광열 치과의료봉사상 수상자인 이규환(오른쪽) 교수

올해 윤광열치과의료봉사상은 불의의 사고로 장애를 가지게 됐음에도 불구하고 장애를 극복하고 세계 최초 중증장애인 치과의사인 이규환 교수에게 돌아갔다.그는 2005년부터 현재까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 근무하면서 장애인복지관, 노인복지관, 한국척수장애인경기도협회, 한국척수장애인직장인협회 등 다양한 기관에 후원 및 물품 지원은 물론 구강관리교육 및 강연을 활발하게 펼치며 국민 구강건강 향상에 크게 기여해온 공을 인정받았다.

윤광열 치과의료봉사상 수상자인 정용우 씨

공동 수상자인 정용우 씨는 이동치과진료버스 전담 운전기사로 2012년 윤광열치과의료봉사상이 제정된 이해 치과의사가 아닌 첫 비치과의사 수상자가 됐다. 그는 2009년부터 스마일재단, 한국구라봉사회, 서울의료봉사재단, 건강사회운동본부 등 치과계 봉사단체 등의 진료봉사활동을 지원해 왔으며, 2012년부터는 남북구강보건의료협의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개성공업지구 구강보건의료사업에 참여하는 등 10여 년 동안 이동치과진료버스 관리는 물론 이동진료에 필요한 모든 치과의료 기자재들을 성실하게 관리해 이동치과진료버스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는데 큰 역할을 수행했다.

이밖에도 이날 이사회에서는 2019회계연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 검토, 불법 의료기관 척결과 국민 구강건강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준래 선임전문연구위원을 감사패 대상으로 추천했다. 아울러 총회에 상정한 정관 개정(안) 및 일반의안과 더불어 지부 상정안건에 대해 면밀히 검토했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