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8 화 10:42
상단여백
HOME 학술정보 임플란트/보철 모바일
보철학회, 창립 60주년 기념학술대회 성공적전 세계 보철학 리드 위한 새로운 도약 7월 1일 ‘틀니의 날’ 회원들의 적극 관심 당부

학회 창립 60돌을 맞은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 이하 보철학회)는 지난달 30일과 31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창립 60주년 기념학술대회 및 한중일 국제보철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배움과 나눔, 그리고 헌신국민과 함께한 보철학회 60년’을 대주제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는 미국, 독일, 중국, 일본, 필리핀, 인도네시아, 몽골 등 총 11개국에서 1800여 명의 치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6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위해 보철학회가 오랜 시간 공을 들여 초청한 해외연자들은 행사 기간 내내 청중들로 강연장을 가득 메웠다. 미국 보철학회 학술행사에서도 메인 세션을 발표할 만큼 유럽과 북미에서 인정받고 있는 Daniel Edelhoff(독일) 교수는 토요일 오후 ‘CAD/CAM-Polymers as Innovative Pre-treatment Option for Complex Rehabilitations’를 연제로 참가자들과 만났다.

Edward A. McLAREN(미국) 교수는 ‘Cubin containing Zirconia: Laboratory and clinical consideration’을 연제로 심미보철 분야의 대가답게 다양한 케이스를 선보였다. 또한 물성이 바뀌고 있는 지르코니아를 이용한 보철물 제작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노하우를 공유했다.

참신하고 다양한 시도로 호평받고 있는 오픈 디스커션은 올해도 대박이었다. 국내를 대표하는 임플란트 관련 연구회 중 ATC, ITI Korea, Prosth-Line의 연자들이 각각 수술과 보철로 나누어 열띤 논쟁을 벌인 것.

수술 세션에는 구기태(서울대치전원/ITI Korea) 교수, 이정근(아주대/Prosth-Line) 교수, 현동근(분당플란트서울치과/ATC) 원장이 연자로 나섰으며, 보철 세션에서는 김성언(부산세종치과/ATC) 원장, 조영진(서울뿌리깊은치과/Prosth-Line) 원장, 황재웅(황재웅치과/ITI Korea) 원장이 연자로 활약했다.

김선재 학술이사는 “대표적인 3개 임플란트 스터디 그룹의 연자들이 수술과 보철에 대한 견해를 가감 없이 발표해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심미치료 성공을 위한 필수 요소, 신구의 조화를 이룬 강연이었다고 호평받은 총의치 Vs. 오버덴처 세션, 임플란트를 이용한 RPD치료 가이드라인, 장기간 임상경험에 근거한 예지성 있는 보철치료 노하우 등 임상가들에게 도움이 되는 강연으로 학술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한편 보철학회는 60주년 기념학술대회와 동시에 제6차 한중일 국제보철학술대회를 함께 개최했다.

△생체재료와 기초과학 △노인치의학과 가철성 보철학 △임플란트와 고정성보철학 △디지털치의학 등으로 세션을 나눠 한국, 중국, 일본 대표 연자들이 발표에 나섰다.

한편 본 행사에 앞서 29일에는 한·중·일 교육지도자들이 모여 프리 콩그레스를 진행했다. 심준성 부회장은 “3개국 치과대학 학부생, 전공의 과정의 보철학 교육이 지향하는 현실을 공유했다”면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공통적인 문제점, 앞으로 추구해야하는 과제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7월 1일 ‘틀니의 날’ 행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보철학회 관계자는 행사에도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인터뷰]대한치과보철학회 임원진
“亞 보철 가이드라인 제작할 것”

“상생과 협력을 통해 치의학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대한치과보철학회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아시아 보철분야를 대표하는 나라답게 아시아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작업에 앞장서겠습니다”

이번 한·중·일 국제보철학자들이 모인 국제학술대회에서는 의치 관리에 대한 백서 형식의 선언문이 발제돼 향후 활발한 토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중석 회장은 “ACP에서 보철 전문의과정에 대한 아웃라인을 준비해 전 세계와 공유했는데, 국내 현실과는 차이가 있다”면서 “대국민 홍보,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기 위해 리더십을 갖고 아시아 스탠다드를 만들어 주변국과 협조하면서 활성화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긍록 차기회장은 “일본, 중국와 달리 한국은 틀니와 관련된 가이드라인이 없다”면서 “아시아 전체를 아우르는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명희 기자  nine@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