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3 목 16:28
상단여백
HOME 뉴스 치과위생 모바일
임춘희 후보, 치위협 제18대 신임회장 당선총 102표 중 96표 찬성 … 회원들과 함께하는 협회 약속

지난 1년간 수장 없이 어려운 시간을 보낸 대한치과위생사협회(이하 치위협)의 새로운 리더로 임춘희 후보가 선출됐다.

치위협은 지난 9일 세종호텔에서 제38차 대의원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총 대의원 수 150명 중 123명이 출석해 성원을 이뤘으며, 지난해 총회 파행을 우려한듯 개회식 직후 곧바로 임원선출에 돌입했다.

단독 후보로 나선 임춘희 후보는 총 투표수 102표 중 96표를 얻어 신임회장으로 당선됐다. 

투표에 앞서 임 후보는 “지난 1년은 언제 끝날지 모르는 긴 암흑의 터널이었다. 하지만 동료들이 있었기에 긴 터널의 끝이 있을 것이라는 희망만으로 달려왔고, 이제는 봄이 올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치과위생사 법적 업무 현실화 △회원과 함께 운영하는 협회 △국민에게 신뢰를 회복하는 협회 등을 공약으로 내세우며, 함께 출사표를 던진 4명의 부회장을 소개했다.

△ (왼쪽부터) 이미경 부회장, 박정란 부회장, 임춘희 회장, 박정이 부회장, 유영숙 부회장

임 후보는 “교육현장에서 경험이 풍부한 박정란 제1부회장은 학술과 국제교류 등에 주력할 것이고, 다양한 보건 분야의 행정 경험이 많은 이미경 제2부회장은 구강정책과 신설과 함께 달라지는 보건정책과 협회의 조직과 재정 등을 관장한다. 협회의 봉사활동 현장에 항상 함께 한 박정이 제3부회장은 연수는 물론 현장의 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대외협력과 치과위생사 홍보에 힘쓸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지난 1년간 협회가 가장 취약했던 법률적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유영숙 제4부회장이 법제와 정책 분야를 담당한다”고 전했다.

이어 당선이 된다면 협회를 투명하게 공개, 운영하고 소통하면서 평등하게 이끌어 갈 것을 다짐했다. 

임 후보는 “지난 시간을 통해 협회가 안정된 기반 위에 발전하기 위해 관심을 둬야 할 몇 개의 단어들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 바로 공개 운영과 소통, 평등”이라며 “투명 운영을 통해 회원들의 신뢰를 얻는 협회가 될 것이며, 쌍방향의 약이 되는 쓴 소리와 발전적 토론들을 낮은 마음으로 경청하며 회원들과 소통하겠다. 또한 시도회와 중앙회가 수직관계가 아닌 상호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시도회와 함께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한경순 의장, 김한미 부의장, 강용주 총무가 임기 3년의 총회 임원으로 선임됐고, 제21대 감사는 최원주(경기도회), 정민숙(서울시회) 대의원이 선출됐다.

총회 1부 개회식은 시상으로 마무리됐다.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김지원(성소치과) 총괄이사, 조인선(명진치과) 실장 △공로상 한선영(연세대원주의과대학 치위생학과) 조교수 △문화상 남재선(구애보) 기자 △대한치과위생사협회장표창 김보민(2019년 백석대학교 졸업) 학생 △우수협조대학 전성희(대구보건대 치위생과) 학과장, 이명주(마산대 치위생과) 학과장 등이 수상했다.

박하영 기자  young@dentalarirang.com

<저작권자 © 덴탈아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